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9639 0522020092963109639 03 0303001 6.1.21-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601337064000 1601337151000

쌍용정보통신, 해군전술C4I체계 성능개량사업 종료..."초대형 SI 수행능력 확인"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아이티센그룹의 쌍용정보통신이 해군전술C4I체계 성능개량사업의 성공적인 사업 종료를 기념하고, 사업 유공자를 격려하기 위해 종료 보고회를 진행했다고 지난 29일 밝혔다.

쌍용정보통신은 해군전술C4I체계 성능개량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해 초대형 SI수행능력을 확인했다. 쌍용정보통신 주관으로 추진된 본 사업은 총 1472억 원의 초대형 국방 SI사업이다. 사업 기간은 2015년 8월부터 2020년 8월까지 총 60개월이며, 지난 5월 시험평가에서 군 요구 기준을 충족해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았다.

뉴스핌

[사진=쌍용정보통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군전술C4I체계 성능개량사업은 노후된 해군 전술지휘통제자동화(C4I)체계를 대체하고, 실시간 전술상황 공유와 지휘통제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해군지휘통제체계(KNCCS)에 해군전술자료처리체계(KNTDS)를 통합하여 성능을 개량하는 사업이다.

C4I는 지휘(Command), 통제(Control), 통신(Communication), 컴퓨터(Computer), 정보(Intelligence)를 합성한 용어다. 이 5가지를 유기적으로 연결하고 실시간 정보 분석을 통해 효과적으로 전투를 수행하는 시스템이다.

회사 측은 이번 성능개량을 통해 기존 개별 운영되던 4개 체계(KNCCS, KNTDS, DMHS, 실시간 문자망)의 통합 및 주요 정보 DB화를 통해 빅데이터 활용 기반을 구축했다는데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기능 개선, 통신망 이중화, 상황도 중심 통합 운용, 표적정보 공유 기능 확대, 화상회의 체계 도입 등 기능도 새로 도입됐거나 대폭 개선됐다.

실시간 전술 상황 공유, 즉각적인 지휘 결정 등 첨단 정보통신 기술을 이용한 지휘통제체계의 개선은 물론 체계통합에 따른 비용 절감, 함정 공간 활용성 제고 등의 효과도 기대된다는 입장이다.

방위사업청은 "해군의 지휘 통제 능력 향상을 위한 '해군전술C4I체계 성능개량'에 성공했다"며 "체계 개발 완료 후 현재 전력화 및 체계 전환을 완료하고, 안정화 단계"라고 밝혔다.

쌍용정보통신 관계자는 "본 사업의 성공을 기반으로 합동전술데이터링크(JTDLS) 완성형 개발사업, 중앙방공통제소(MCRC) 및 해상작전위성통신체계(MOSCOS) 성능개량사업 등 다양한 C4I 및 통신체계사업에 지속 참여해 군 지휘통제/통신 능력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며 "당사는 국방, 스포츠를 비롯해 다양한 레퍼런스 및 사업역량을 갖추고 있는 만큼 지속적으로 사업 확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업을 주관한 쌍용정보통신은 1981년 설립된 국내 1호 IT서비스기업으로 국방, 스포츠 등 공공 네트워크 통합 분야에서 우수한 역량과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지난 6월 아이티센 그룹에 편입됐다.

아이티센그룹은 쌍용정보통신 등 그룹 ICT 계열사들의 역량을 융합하여 비공공 SI로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또 보유 기술의 솔루션화를 통해 IT서비스와 플랫폼을 제공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리더로의 변신에 집중하고 있다.

zuni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