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11784 0032020092963111784 02 0201001 6.1.21-RELEASE 3 연합뉴스 56679201 true true true false 1601340486000 1601356814000

"부모님 유골함 깨졌다" 접촉 사고후 슬프게 울던 60대는 사기꾼

글자크기

일부러 부딪친 뒤 현금 달라고 요구, 피해자들 미안함에 신고도 안 해

연합뉴스

골목길서 쿵 "부모님 유골함 깨졌다" 사기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모님의 유골함이 깨졌습니다."

지난 6월 중순 부산 남구 한 주택가.

골목길 사이로 차를 몰고 가던 A씨는 갑자기 사이드미러 쪽에서 쿵 하는 소리가 나는 것에 놀라 황급히 차를 세웠다.

밖으로 나가보니 차 주변에는 60대로 보이는 노신사가 바닥에 깨진 사기그릇을 만지며 슬퍼하고 있었다.

검은색 양복을 입고 상주 차림을 한 이 남성은 운전자를 향해 노란 봉투를 던졌는데 거기에는 '사망진단서(화장장)'라는 단어가 쓰여있었다.

연합뉴스

피해자들에게 보여준 사망진단서라고 쓴 봉투
[부산경찰청 제공]



이 남성은 부모님 유골함에 접촉사고로 깨졌다며 30만원의 현금을 요구했다.

고인의 유골함을 깨뜨렸다는 생각에 등골에 식은땀이 날 정도로 놀랐던 운전자 A씨는 지갑에 있는 돈을 탈탈 털어 이 남성에게 건넸다.

사고를 그렇게 수습한 A씨는 이후 자신이 해당 남성에게 연락처를 주지 않은 사실이 못내 찝찝했다.

나중에 뺑소니 논란이 될 수도 있다는 생각에 A씨는 경찰에 사고를 신고했다.

반전은 이때부터 일어났다.

신고를 받은 부산 남부경찰서 수사관은 사건 내용을 듣고는 이상함을 직감했다.

얼마 전에도 똑같은 내용의 사고가 한건 접수됐기 때문이다.

남부경찰서는 다른 경찰서에도 비슷한 사건이 접수된 것 등을 검색하기 시작했고 모두 11건이 있는 것을 찾아내 이 남성의 뒤를 쫓았다.

하지만 이 남성은 주로 폐쇄회로(CC)TV가 없는 곳만 돌아다녀 소재 파악이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그러던 중 피해자 1명이 이 남성을 길에서 우연히 목격하고 신고했고, 경찰이 그 장소를 시작으로 CCTV를 수사해 이 남성이 B씨임을 확인하고 덜미를 잡았다.

경찰은 B씨가 지난해 5월부터 이달 7일까지 11명에게 109만원을 뜯어낸 것으로 보고 있다.

일명 '손목치기'라고 불리는 수법으로 사이드미러에 손목을 부딪쳐 소액의 합의금을 뜯어내다가 검거돼 처벌 전력도 몇차례 있는 것을 확인했다.

이 남성은 '유골함 사기'를 위해 실리콘으로 자체 제작한 보호장치를 오른팔에 끼고 범행 연습도 사전에 한 것으로 드러났다.

연합뉴스

실리콘으로 팔 보호하고 사기 행각
[부산경찰청 제공]



경찰은 유사한 수법으로 피해를 본 운전자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이 남성이 매일 5시부터 집에서 나가 시내를 돌아다녔다"면서 "피해자들이 유골함을 깨뜨렸다는 미안함에 신고를 거의 하지 않는데 피해를 보신 분이 있다면 남부서 교통사고 수사팀으로 연락을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