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6810 0032020092963126810 08 0801001 6.1.2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70923000 1601370930000

구글·앱 제작사 갈등 핵심 '인앱결제'란

글자크기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구글이 내년부터 자사 앱 장터에서 팔리는 모든 앱과 콘텐츠에 수수료 30%를 물리겠다고 29일 발표하면서 갈등의 핵심인 '인앱결제'에 관심이 쏠린다.

인앱결제(IAP·In-App Payment)는 구글·애플이 자체 개발한 내부 결제 시스템으로 자사 앱스토어에서 유료 앱·콘텐츠를 각국의 신용카드, 각종 간편결제, 이통사 소액결제 등을 통해 결제하도록 하는 방식을 일컫는다.

구글과 애플은 인앱결제를 통한 결제 금액의 30%를 플랫폼 운영비로 떼간다.

애플은 원래부터 모든 앱에 인앱결제를 강제 적용해왔지만, 구글은 게임을 제외한 다른 앱에선 앱 제작사의 자체 결제 수단을 일부 허용해줬다. 수수료를 안 낼 수 있는 길을 열어준 셈이다.

그러나 구글은 새로 등록되는 앱은 내년 1월 20일부터, 기존 앱은 내년 10월부터 구글플레이 인앱결제를 의무 적용토록 방침을 바꿨다. 구글플레이에서 결제되는 사실상 모든 금액에 30% 수수료를 받기로 한 것이다.

구글의 이런 조치는 구글플레이의 점유율이 매우 높은 우리나라의 앱 제작사로부터 반발을 사고 있다.

구글·애플이 인앱결제를 강제 적용하면서 빚어지는 마찰은 우리나라만의 현상은 아니다.

최근 인기 1인칭 슈팅게임(FPS) 게임인 '포트나이트'의 제작사인 미국 에픽게임즈가 자체 결제 시스템을 도입했다가 구글과 애플의 앱 장터에서 삭제 조치를 당했고, 이는 법정 싸움으로 비화해 현재 소송이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

구글, 모든 앱 · 콘텐츠에 30% 수수료 적용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