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8096 0292020092963128096 05 0506003 6.1.19-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77440000 1601377572000

'부상도 아닌데' 알리, 첼시와 카라바오컵 명단 제외...이대로 PSG 이적하나?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승우 기자] 델레 알리가 첼시와 카라바오컵 경기 명단에서도 제외되며 이적 가능성에 힘이 실리고 있다.

토트넘는 오는 30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20-2021시즌 카라바오컵(EFL컵) 4라운드(16강) 경기에서 첼시를 만난다. 이날 경기에서 토트넘은 일부 선수들이 부상으로 경기에 나설 수 없다.

특히 손흥민이 지난 라운드 뉴캐슬과 경기에서 햄스트링 부상으로 이탈하며 공백이 예상된다. 27일 열린 뉴캐슬과 경기에 선발로 나서 전반전에만 골대를 2번 맞추는 등 위협적인 모습을 모여줬다.

하지만 최근 5경기 연속으로 선발 출전하며 무리한 일정을 소화한 손흥민은 전반 45분만 소화하고 교체 아웃됐다. 경기 후 조세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의 햄스트링에 문제가 생겼다고 설명하며 향후 공백을 암시했다.

여기에 알리까지 첼시전 결장이 예상된다. 손흥민과 달리 부상 때문이 아니다. 영국 매체 ‘텔레그래프’는 알리가 경기 명단에서 제외됐다고 보도했다. 공식 발표는 없었지만 알리가 첼시와 경기에서 결장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알리의 최근 토트넘에서 입지는 백천간두에 놓인 상황이다. 2020-2021시즌 개막 후 출전한 경기는 단 2경기다. 에버튼과 개막전에서 설발로 나섰지만 하프타임에 교체 아웃됐고, 로코모티프 플로보디프, 사우스햄튼전에 연속 결장했다. 슈켄디야전에 교체 출전했지만 영향력은 거의 없었고, 뉴캐슬전에는 명단 제외됐다.

알리는 뉴캐슬전에 이어 첼시와 경기에서도 결장이 유력하다. 손흥민이 부상으로 빠지며 2선 자원에 공백이 생겼지만 교체 명단에도 이름을 올리지 못한 것.

최근 불거진 이적설과 엮이며 알리가 무리뉴 감독의 구상에서 완전히 벗어난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영국 매체 ‘더선’은 “토트넘이 알리를 떠나보낼 것”이라며 “파리 생제르맹(PSG)이 임대 영입을 원하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알리 역시 토트넘의 대우 때문에 매우 화가 났다. 이적을 고려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를 비롯한 유럽 주요 리그의 이적 시장은 오는 10월 5일 종료된다. 공식적인 이적절차를 진행하기 위해선 촉박한 시간이다. 최근 경기에서 연이어 알리의 모습을 찾아볼 수 없는 상황에서 PSG 이적 성사 여부에 큰 관심이 쏠리고 있다./raul164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