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8309 0582020092963128309 06 0601001 6.1.20-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78958000 1601388883000 related

박경, 학폭 가해자 논란에 인정…“부끄러워질 것 같아 직접 글쓴다”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블락비 멤버 박경이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박경이 해당 의혹을 인정했다.

박경은 29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저는 초등학교 때 공부하는 것 밖에 모르던 아이였다”며 “그런데 왜인지 그 나이대의 친구들에게는 그런 것들이 놀림과 무시의 대상이었다. 또래에 비해 작고 왜소한 저는 그런 기억을 가지고 중학교에 진학을 하게 됐다”며 설명했다.

이어 “모범생 같은 이미지가 싫고 주목을 받는 것도 좋아했던 저는 소위 말하는 노는 친구들이 멋있어 보였다. 그들과 같이 다니며 어울리고 싶었고 부끄러운 행동들을 함께 했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철없던 사춘기를 너무나 후회하고 있다”며 “저는 바쁘게 살고있었지만 저에게 상처 받으신 분들껜 절대 지워지지 않는 기억이라는 것, 그 상처들은 절대 정당화 될수 없다는걸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제게 상처입고 피해를 받으신 분들은 저에게 직접 혹은 저희 회사를 통해서라도 연락을 주시길 부탁드린다. 회사를 통해 입장을 전하기엔 제 스스로가 더 부끄러워질 것 같아 직접 이렇게 글을 쓴다”며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

이하 박경 SNS 입장문 전문

안녕하세요 박경입니다.

저의 학창시절에 관한 글이 올라온 것을 봤습니다.

죄송합니다.

당시에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

그리고 현재까지도 저를 보시면서

과거의 기억이 떠올라 상처 받으시는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저는 초등학교 때

공부하는것 밖에 모르던 아이였습니다.

그런데 왜인지 그 나이대의 친구들에게는

그런 것들이 놀림과 무시의 대상이었습니다.

또래에 비해 작고 왜소한 저는

그런 기억을 가지고 중학교에 진학을 하게 됐습니다.

모범생 같은 이미지가 싫고

주목을 받는 것도 좋아했던 저는

소위 말하는 노는 친구들이 멋있어 보였습니다.

그들과 같이 다니며 어울리고 싶었고

부끄러운 행동들을 함께 했습니다.

그들과 같이 있으면 아무도 저를 함부로 대하지 못한다고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철없던 사춘기를 너무나 후회하고 있습니다.

저는 바쁘게 살고있었지만

저에게 상처 받으신 분들껜 절대 지워지지 않는 기억이라는 것,

그 상처들은 절대 정당화 될수 없다는걸 알고있습니다.

제게 상처입고 피해를 받으신 분들은

저에게 직접 혹은 저희 회사를 통해서라도 연락을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직접 찾아뵈어 사과드리고 용서를 구하고 싶습니다.

이번 일을 접하시고

제가 앞과 뒤가 다른 사람이라고 생각하실까

다 가식이고 연기였네, 라고 생각하실까

두려운 마음이 앞섰지만

회사를 통해 입장을 전하기엔

제 스스로가 더 부끄러워질 것 같아

직접 이렇게 글을 씁니다.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cccjjjaaa@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