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8552 0022020092963128552 01 0101001 6.1.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80742000 1601419227000

진중권 "朴때는 사살? 그건 대북용의자, 비교할 걸 비교하라"

글자크기
중앙일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박근혜 정부 때는 민간인이 월북하려다 우리 군에 의해 사살당한 사례가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게 뭔 맹구 같은 소리인지”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29일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신 의원이 군대를 안 다녀와서 잘 모르는 모양”이라며 “지금 우리가 어디 북한군이 북한의 월남자를 사살했다고 항의하고 있느냐. 도대체 비교할 것을 비교해야지”라고 비판했다.

그는 “원래 전방에서는 정지 명령을 거부하고 월북을 기도하는 이들을 사살하게 돼 있다. 그런 이들은 이른바 ‘대북용의자’로 간주되기 때문”이라며 “누구도 그것을 비인도적 처사라 비난하지 않는다. 경계근무의 규정에 따른 군사적 조치라고 한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그렇게 엄격한 군에서도 북에서 남으로 내려오는 귀순자를 사살하지는 않는다”며 “자유를 찾아 남으로 내려오는 북한 사람을 남한군이 사살했다면 그것은 반인도적인 처사로, 지금 북한에서 한 일이 바로 그것”이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신 의원의 발언을 두고 “오직 인구 40% 콘크리트층만 이해하는 사회방언”이라고 비꼬기도 했다.

이에 앞서 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피격 공무원 월북으로 밝혀진 이상 쓸데없는 정치공세를 중단해야 한다”며 이런 주장을 펼쳤다. 이번 사안이 정부의 늑장대응 논란으로 번지자 “박근혜 정부 때는 오히려 군이 (월북 시도자를) 사살했다”며 반박에 나선 것이다.

신 의원은 “월북은 반(反)국가 중대 범죄”라며 “북측으로 넘어간 자진월북자를잡기 위해 전쟁도 불사하는 무력 충돌을 감수했어야 한다는 무모한 주장”이라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