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9522 0912020092963129522 06 0601001 6.1.19-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89382000 1601389398000 related

'원정도박' 강성범→탁재훈·이종원, 무차별 의혹보도 갑론을박

글자크기
더팩트

유튜버 김용호가 배우 이종원과 가수 탁재훈을 원정도박 연예인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더팩트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튜버 김용호, 증거 없이 연이은 의혹 제기에 '시끌'

[더팩트|이진하 기자] 코미디언 강성범과 배우 권상우의 원정도박 의혹을 제시한 유튜버 연예부장 김용호가 이번에는 가수 탁재훈과 배우 이종원을 원정도박 연예인이라고 공개해 파장이 일고 있다.

지난 27일 김용호는 '도박중독 연예인 실명 공개'란 제목으로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김용호는 "탁재훈이 필리핀 강성범의 정킷방에서 대놓고 도박을 했다"며 "이전에도 해외 원정 도박 혐의를 받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경찰 접대로 정황이 포착되기도 했으나 수사가 흐지부지 됐다"고 주장했다.

또 그가 공개한 탁재훈의 녹취 파일은 도박 사실을 인정한 것이 아니라 확인하는 과정에서 나눈 통화내용이었다. 통화내용 속에서 탁재훈은 "저는 도박을 할 돈이 없다"며 "녹화 중이니 이따 연락드리겠다"고 한 말이 전부다.

배우 변수미도 도박중독이라고 거론하며 도박 빚을 갚기 위해 현지 에이전트 활동(도박장으로 사람들을 끌어오는 역할)까지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밖에 배우 이종원도 원정도박을 한 사람으로 지목했다. 김용호는 과거 사진 제보가 왔지만 보도하지 않았다고 했고 기회를 줬는데 또 도박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방송에서 힌트를 많이 줬더니 본인에게 전화가 왔다"며 "해명을 했는데 듣고 판단하라"고 두 사람의 통화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녹취 내용에서 이종원은 "3년 전에 사진 찍힌 것은 마닐라 쪽에 호텔을 지나가다가 제가 무심코 앉아 있던 것을 누군가 찍는 것 같아 일어났던 것뿐"이라며 "이코노미 제일 싼 것으로 (마닐라를) 간 것이라 경비를 아끼다 보니 거기서 쓸 수 있는 돈이 한계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더팩트

누리꾼들은 유튜버 김용호의 무차별적인 폭로를 비난했다. /포털사이트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정킷에 가면 음료수, 커피 그런 걸 주는 공간이 있어서 무심코 가서 편하게 생활하다 보니 사람들 눈에 띄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정킷에서 플레이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또 "거기서 사업하는 동생이나 지인을 만나기 위해 갔고 간간히 기계(카지노 머신)는 했지만 만 페소 정도라 약 20만 원 내 비상금으로 한 게 전부"라고 언급했다.

김 씨의 무차별 적인 의혹 제기에 탁재훈은 적극적으로 해명하며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28일 다수의 매체를 통해 "유튜브 방송 내용은 사실과 많이 다르다"며 "현재 법적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김용호는 지난 20일 방송에서 강성범과 배우 권상우의 도박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2005년 가수 신정환이 서울 사설 도박장에서 현장 검거될 당시 권 씨가 있었으며 강성범은 필리핀 카지노 VIP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강성범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과 라디오 방송에 출연하며 거듭 해명했고 권상우는 소속사를 통해 사실 무근이란 입장을 밝혔다. 김 씨의 계속되는 연예인 도박 의혹에 누리꾼들의 갑론을박도 이어지고 있다.

김 씨의 의혹 주장을 옹호하는 누리꾼들도 있으나 핵심적인 증거가 아닌 해명 녹취 공개로 관심만 끌고 있는 것이 아니냐고 비난의 목소리를 제기하는 이들도 있다.

누리꾼들은 "반대하는 댓글이 없어지고 있다. 그냥 관심을 끌고 싶은 관심종자가 아닐까 의문이다"(dhsh***), "카지노 한 번 다녀온 것을 도박꾼으로 취급하면 안 된다. 정확한 액수와 팩트로 의혹을 제기하길"(ohha***), "증거도 없는 이야기. 신뢰도 없는 뒷다마 수준"(dood***) "팩트 없이 소스만 제기하는 걸 또 기사화하는 것도 쓰레기 수준"(wmcs***), "해외 카지노 간다고 다 원정도박이라 할 수 있나? 논리를 가지고 말해라 제발"(momo***) 등의 반응을 보였다.

jh311@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