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29571 0202020092963129571 06 0602001 6.1.21-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90872000 1601390895000 related

[종합] `볼빨간 라면연구소` 김종국→함연지 "싸가지 없을 줄 알았는데 성격 좋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새롬 객원기자]

김종국이 오뚜기 회장의 손녀딸 함연지를 만나고 예상 외로 성격이 좋다고 말했다.

29일 방송된 MBC 추석 특집 '볼빨간 라면연구소'에는 성시경, 서장훈, 하하, 김종국과 함연지가 출연했다.

성시경은 김종국을 향해 시작부터 돌직구를 날렸다. 성시경은 "형은 이 프로그램 그냥 돈 벌려고 하는 거 아니냐"고 물었다. 김종국은 "꽤 됐다. 정확하게는 20대 때까지는 끓여먹었다"고 말했다.

서장훈은 "얘같은 애가 있어야 하는 거다. 라면을 최근 20년 간 먹지 않았는데 먹었을 때 맛있으면"이라고 말했다. 하하는 성시경에게 "넌 좀 까다롭지"라고 물었다.

성시경은 "세상에서 제일 화날 때가 맛 없는 걸로 배부를 때"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얘는 거기다 요즘 요리도 하잖아"라고 말했고 김종국은 "얘는 거의 백종원 형님"이라 말했다.

하하는 "나는 웬만하면 다 맛있다. 맛있는 걸 먹으면서 자란 적이 별로 없다"고 말했다. 하하는 "나는 남의 집 밥이 제일 맛있었다"며 "내가 맛없다고 하면 정말 맛없는 것"이라 말했다.

서장훈도 까탈스러운 입맛을 자랑했다. 서장훈은 "나는 맛없는 것에 대해선 굉장히 단호하다. 웬만한 것 가지곤 맛있다곤 잘 안 한다"고 말했다. 서장훈은 "먹긴 먹는다. 대신 조용히 나온다"고 설명했다.

김종국은 이를 듣더니 "형이 안 까다로운 건 뭐가 있냐"고 물었다. 하하와 성시경은 박수를 치면서 공감했다. 하하는 "이것도 궁금하다. 형 기분 좋게 일어난 적 있냐"고 물었다.

서장훈은 "내가 안 까다로운 게 있었나"라며 자기 반성의 시간에 들어갔다. 서장훈은 "뭐에 대해 평가, 호불호가 들어가면 까다로워진다. 가끔 내 취미가 우리 집 앞에 슈퍼 가면 라면 종류가 많은데 새로 나온 걸 하나씩 사본다"고 말했다.

연구원들은 제작진들이 선정한 라면 도전자들의 라면 사진을 보고 어떤 걸 고를지 고민했다. 라면 도전자의 집에 연구원들이 직접 방문해 라면 시식 후 연구원들의 만장일치를 받으면 연구개발비 100만원이 주어진다.

이날 첫 방문하게 된 곳은 '라면 재벌' 오뚜기의 손녀딸인 함연지의 자택이었다. 서장훈은 "사실 라면하면, 라면하고 정말 깊은 관련이 있는"이라며 말을 더듬었다. 부쩍 불편해하는 서장훈의 모습에 하하는 "미안한데 분명 잘 보일 생각 없다고 했는데 자세부터가 너무 애교 있다"며 면박을 줬다.

함연지는 "라면 진짜 많이 먹었냐"는 서장훈의 질문에 "진짜 많이 먹었는데 어렸을 때는 오뚜기 라면만 먹었다"고 답했다. 함연지는 "연극, 뮤지컬을 하면서 다른 사람들이 제가 타사 라면을 안 먹어봤다는 것에 대해 사람들이 되게 신기해하더라"고 말했다.

함연지는 "아빠가 아파서 입원하셨는데 그 병원 편의점에 신라면밖에 없었다"며 "아빠가 누워있는 앞에서 신라면을 끓여 먹다가 아빠가 엄청 화내셨다. 너는 꼭 지금 거기서 그걸 먹어야 되냐고 하셨다"고 말했다.

함연지는 또 "최근에 다른 방송 때문에 팔도비빔면, 짜파게티, 삼양라면을 처음 먹어봤다. 근데 너무 맛있더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비슷한 게 아빠 회사에서도 나오는데 그것보다 더 맛있었냐"고 물었다. 함연지는 "아니요"라고 유쾌하게 답했다.

함연지는 '굴매생이 라면'을 조리하기 시작했다. 김종국이 "혹시 타사 자녀들과 친하게 지내는 것도 뭐라 그러시냐"고 물었다. 함연지는 "아니요, 전혀 아니다"라고 답했다.

함연지는 "아무도 모르는데 농심 회장님 손녀딸이랑 중학교랑 대학교 때 룸메이트였다. 되게 친하다. 지금도 엄청 친하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서장훈은 "그럼 둘이 라면 먹을 때는 각자 따로 먹냐"고 물었다. 함연지는 곤란해하다 "팔팔 끓는다"며 질문을 회피했다.

스타투데이

성시경은 함연지의 라면에 대해 조금 느끼하다고 평가했다. 성시경은 "다음엔 치킨스톡을 안 넣고 끓여보시고, 라면 스프를 안 넣고 치킨스톡에다 간장을 좀 넣어서 해보시라"고 조언했다.

서장훈은 "저는 굴 들어가서 좀 겁을 냈는데 사실 되게 맛있었다. 근데 이 정도의 아이디어는 누구나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장훈은 "우리가 상상할 수 없는, 기발한, 괜찮다 정도가 아닌 엑설런트 정도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종국은 "연지를 잘 몰랐는데 보고 더 호감"이라며 "배경과 상관없이 성격이 좋다. 전혀 예상도 못 했다"고 말했다. 성시경이 "원래 어떨 거라 생각했냐"고 묻자 김종국은 "싸가지 더럽게 없을 줄 알았다"고 말했다. 성시경은 이어 "그렇게 부자면 기분이 어떠냐"고 물었다.

이날 연구원들은 경기도 양주에 있는 도전자의 집에 방문했다. 도전자 지석윤은 웃통을 벗은 채로 연구원들을 맞이했다. 성시경은 집 문 앞에서 다시 돌아가려 했다.

서장훈은 "맛과 기발함, 우리가 돈 주고 사먹을까, 까지 기준이다"라고 설명했다. 성시경은 "재료를 보면 많이 불안하다. 심지어 도마랑 칼이 없다"며 걱정했다.

지석윤은 "갓성비라면 레시피다. 이건 가난한 자취생 시절에 라면은 먹고 싶고 영양은 챙기고 싶을 때 만들게 된 라면"이라 말했다. 김종국은 옆에서 "너무 공감간다"고 말했고 하하는 "종국이 형은 거의 같은 편"이라 말했다.

하지만 서장훈은 "아쉽게도 가성비는 우리의 평가 기준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지석윤은 예상 외로 서장훈을 제외한 나머지 연구원들에겐 O를 받았다. 하지만 서장훈에겐 X를 받았다.

서장훈은 라면 시식평으로 '솔직히 조금 비린 맛, 못 먹을 줄 알았는데 삼킬 수는 있다'고 남겼다. 서장훈은 미안해하면서 "제가 100만원, 저 때문에 100만원 못 받았는데 못지 않은 라카트가 있다"며 시그니처 선물을 공개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