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6410 0372020093063136410 08 0801001 6.1.20-RELEASE 37 헤럴드경제 46973415 false true false false 1601447006000 1601453169000

“4년동안 쓸수 있어요?”…240만원짜리 갤폴드2 ‘족쇄’ 1만명 육박! [IT선빵!]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갤럭시Z폴드2 샀다! 단 48개월 할부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만명에 육박하는 고객이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2'를 48개월 약정 할부 형태로 구매했다. 240만원에 육박하는 비싼 가격탓에 할부 기간을 크게 늘린 것.

당장 월 비용 부담은 줄겠지만, 사실상 '4년 약정'에 발목이 묶였다. 많은 사람들의 휴대폰 사용 기간은 2년이다. 그래서 통상 약정 할부도 2년이다.

기간이 늘어나면 배터리 등 주요 부품이 노화돼 사용이 불편하다. 휴대폰 사용이 많은 사람들은 4년을 쓰기는 쉽지 않다. 스마트폰을 바꾸고도 '갤럭시Z폴드2'기기값을 지속적으로 내야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48개월 약정 할부…구매자의 10% 가량이 활용통신업계에 따르면 지난 23일 정식 출시된 갤럭시Z폴드2 구매자의 약 10% 가량이 48개월로 분할해 납부하는 조건으로 제품을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1만명에 달한다. 갤럭시Z폴드2의 가격은 239만8000원에 달한다.

통신사의 최고가 요금제인 월 13만원대 요금제를 선택하더라도 받을수 있는 지원금이 24만원에 불과하다. 구입은 하고 싶지만 비싼 가격탓에 할부 기간을 늘린 것이다.

SK텔레콤과 KT는 갤럭시Z폴드2 구매자를 대상으로 48개월 할부와 유사한 프로그램을 제공 중이다.

단말기 가격을 48개월로 분할해 2년간 사용 후 반납, 기기를 변경하면 남은 2년치 50%의 기기값을 면제해주는 것이다. 일종의 48개월 할부에 중고폰 보상 개념을 접목한 것이다. KT의 '슈퍼체인지' 프로그램이 대표적이다.

갤럭시Z폴드2의 누적 판매량이 10만대에 육박한 것을 감안하면, 1만명 가량이 48개월 할부 방식을 이용한 것으로 추산된다.

일반적으로 통신업계에서 48개월 할부 구매를 권장하지 않는다. 단말기 사용기간이 2~3년인만큼 스마트폰을 바꾸고도 기기값을 지속적으로 내야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갤럭시Z폴드2의 경우 기존 고가 프리미엄폰 보다도 가격이 2배 이상 비싼 초고가인 탓에 48개월 할부 구매를 고려하는 고객들이 많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출고가가 다른 프리미엄 제품보다도 크게 비싸다 보니, 소비자들이 가격 부담을 낮출 수 있는 다양한 구매 방법을 고려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헤럴드경제

갤럭시Z 폴드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갤럭시Z 폴드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휴대폰 바꾸고도 기기값 내야할 판’…48개월 '할부 노예' 신중론지난 23일 국내 정식 출시된 갤럭시Z폴더2의 판매량이 벌써 10만대에 육박한다. 비싼 가격을 감안하면 예상을 뛰어넘는 높은 판매량이다.

48개월 할부 약정 프로그램으로 고객들의 초기 부담을 줄여준 것도 판매에 도움이 됐다.

48개월 할부 구매에 대한 '신중론'도 적지 않다. 당장 부담하는 월 비용은 줄어들수 있지만 자신의 제품 사용 기간 등을 고려한 신중한 판단이 필요하다. 사용기간 뿐아니라 할부 수수료도 고려해야 한다.

통신사의 프로그램의 경우도 남은 2년치 할부금을 보상받기 위해서는 기기 상태가 양호해야 하고, 동일한 통신사를 이용해야 하기 때문에 사실상 4년 약정과 다름없다. 할부 기간이 길어지는 만큼 연 5.9%의 할부 수수료 부담도 커질 수 있다.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jpark@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