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8443 0562020093063138443 01 0101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01463600000 1601463731000

“사과 안하면 후속조치” 秋 반격에…장제원 “방귀 뀐 X이 성낸다”

글자크기

秋 “왜 유독 文정부 법무부 장관만 타깃인지 국민들 안다”

세계일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아들 군 특혜 의혹을 제기했던 야권에게 ‘사과’를 요구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적반하장에 기가 찰 노릇”이라고 30일 밝혔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추 장관이 수사 관련 자료가 공개돼 자신의 거짓말이 탄로 나자 사과는커녕 국민과 언론을 향해 겁박까지 하고 있다. ‘방귀 뀐 X이 성낸다’라는 말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야권을 겨냥해 ‘사과가 없을 시 후속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언급한 추 장관을 향해 “저희가 하고 싶은 말”이라고 강조했다.

또 장 의원은 “당대 최고 권력자가 마치 정치적 탄압을 받는 것처럼 ‘약자 코스프레’를 하고 있다”며 “저분들의 가장 상투적인 수법인 ‘적폐세력의 저항’ 프레임을 만들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도대체 왜? 문재인 정권의 법무부 장관은 모두 이 모양인지 묻고 싶다”며 “제발 제대로 된 법무부 장관 좀 추천해달라. 국민들은 반듯한 법무부 장관을 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앞서 추 장관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아들 논란과 관련해 “정치공세의 성격이 짙은 무리한 고소 고발로 인해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력(공권력)을 소모한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제보자의 일방적 주장을 객관적 검증이나 사실 확인도 없이 정쟁의 도구로 삼은 무책임한 세력들은 반드시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합당한 사과가 없을 시 후속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언론을 향해서도 “사실과 진실을 짚는 대신 허위 주장을 그대로 싣고 더 나아가 허위를 사실인 양 보도했다”고 지적했다.

또 추 장관은 “왜 유독 문재인 정부의 법무부 장관들을 타깃으로 보수 야당과 보수 언론들이 집요하게 정치적 공세를 펼치는지 많은 이야기를 하지 않아도 국민들께서 알고 있다”며 “검찰개혁과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를 조속히 완수해 촛불 시민의 염원을 이뤄내고 마지막까지 문재인 정부의 성공에 기여하겠다”고 했다.

세계일보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게시물.


이에 국민의힘은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아니다’는 것과 똑같은 서울동부지검 수사 결과를 국민 누가 믿겠냐”고 비판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추석날 국민들 열 받게 하지 말라”면서 “전화번호를 알려줬지만 전화는 시키지 않았다는 변명을 하려는 것이냐”고 날을 세웠다.

세계일보

이는 앞서 서울동부지검이 지난 28일 발표한 추 장관 아들 ‘특혜휴가 의혹’ 수사 결과에서 추 장관이 카카오톡으로 전 보좌관에게 아들 부대 장교의 연락처를 보낸 사실이 확인된 점을 들어 추 장관의 거짓 해명이 드러났다며 비판을 가한 것이다. 서울동부지검은 “추 장관 아들의 카투사 복무 당시 병가 등 휴가 신청 및 사용 과정에서 위계나 외압이 있었다고 보기 어렵고, 부대 미복귀는 휴가 승인에 따른 것으로 군무이탈의 범의(犯意)가 인정되기 어렵다”며 추 장관과 아들 서모씨, 국회의원 당시 보좌관에 대해 모두 불기소(혐의없음)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