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당직 사병 측 "추미애 장관 사과 안 하면 녹취록 공개"

댓글 1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 모 씨의 군 복무 시절 휴가 미복귀 의혹을 제보한 당직 사병 현 모 씨 측이 추 장관에게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현 씨 조력자인 김영수 국방권익연구소장은 SNS에 추 장관 등 당시 당직 사병의 말이 거짓이라고 한 사람들은 반드시 공식적이든 비공식적이든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소장은 당직 사병이 서 씨와 통화했다는 것이 거짓이라고 주장한 사람들의 얘기가 새빨간 거짓으로 확인됐다며 사과하지 않으면 동부지검 녹취록을 공개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