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9494 0182020100163139494 06 0601001 6.1.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83402000 1601483405000 related

‘학폭 인정’ 박경, 추가 폭로자 등장에 논란ing…‘아는 형님’ 통편집 될까 (종합)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학폭을 인정하고 사과한 블락비 박경이 추가 폭로자들의 등장으로 논란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아는 형님’ 통편집 가능성까지 제기되며 활동에 적신호가 켜졌다.

지난 28일 박경의 중학교 동창이자 학폭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누리꾼 A씨가 자신의 SNS에 “박경은 같이 어울려다니는 일진들과 함께 학교 후문에서 약한 친구들의 돈과 소지품을 뺏곤 했다”라며 “지금 박경이 이미지 세탁을 하고 나와 방송에서 신사처럼 하고 다니는 모습을 보면 너무 어이가 없다. 본인이 과거의 일을 인정하고 감수한 채 살면 모르겠는데 자기는 그렇게 안 살아왔던 것처럼 가식 떨면서 활동하는 게 너무 위선자 같다”라고 폭로글을 게재했다.

그는 “막으려 해도 막아지지 않는 일이 있고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고 생각한다. 박경이 당장 상황을 모면하려고 거짓으로 대하지 말고 진심으로 뉘우치고 피해자들한테 사과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매일경제

블락비 박경이 학폭을 인정하며 사과했다. 사진=MK스포츠 DB


SNS와 커뮤니티를 통해 해당 글이 빠르게 확산되며 박경의 학폭 의혹이 불거졌다. 그런 가운데 지난 29일 박경은 직접 자신의 SNS에 학폭 의혹을 인정한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당시에 나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 그리고 현재까지도 나를 보면서 과거의 기억이 떠올라 상처받으시는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철없던 사춘기를 너무나 후회하고 있다. 직접 혹은 회사를 통해서라도 연락을 주길 부탁드린다. 직접 찾아뵈어 사과드리고 용서를 구하고 싶다”라고 사과했다.

그러나 누리꾼은 박경이 학폭 가해자였음에도 2015년부터 학폭 지킴이 홍보대사로 활동했던 점을 꼬집으며 대중을 기만한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또한 이들은 “음원 사재기 의혹을 폭로하며 정의 구현하는 척하더니 실상은 학폭 가해자였냐”라며 분노를 금치 못했다.

이 가운데 또 다른 학폭 피해자들이 등장해 박경에 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B씨는 A씨의 폭로글에 댓글을 남기면서 “박경에 대한 기억이라곤 사물함 앞에서 눈물을 흘리며 구타당하는 내 모습, 영화상영반에서 영화를 보기 위해 다같이 중학교 후문을 지나 신촌 메가박스로 향하는 골목에 불려가 금품을 갈취 당한 기억, 그 당시 우리 집 앞에서 조차 돈을 요구하는 박경 등 교내에서 흡연을 하고 선생님께 걸려서 전학을 갔다라는 소문과 함께 그를 본 기억이 전부다”라고 폭로했다.

C씨 역시 댓글을 통해 “같은 중학교를 나온 박경 동창이다. 몇 년 동안 글을 쓸까 말까 증거도 없고 나서줄 증인도 없는 터라 역고소 먹으면 어쩌지?라는 생각으로 속앓이만 해왔다”라며 “언젠가 누군가는 폭로해 터질 줄 알았던 일이 이제 일어났다. 박경아. 잘가라”라고 이야기했다.

추가 폭로자의 등장으로 박경을 둘러싼 학폭 논란이 가중된 가운데, 박경은 김지석, 하석진과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 녹화를 마친 상황. 이에 누리꾼들은 박경의 분량을 통편집 해달라는 의견의 목소리를 높였고, ‘아는 형님’ 측은 “박경 분량의 편집에 대해 논의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학폭 인정으로 활동에 빨간불이 켜진 박경. 그가 ‘아는 형님’에서 통편집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