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0002 0232020100163140002 03 0303004 6.1.2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502063000 1601502081000

[뉴욕마감]美 부양책 합의 기대감에 다우 1.2% 상승 마감

글자크기

S&P 500 0.83% · 나스닥 0.74%상승 마감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미국의 신규 부양책 합의 기대감으로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30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대비 1.2%(329.04 포인트) 상승한 2만7781.70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0.83%(27.53 포인트) 오른 3363.00에, 나스닥지수는 0.74%(82.26 포인트) 상승한 1만1167.51에 거래를 마쳤다.


미 부양책 협상과 주요 경제지표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관련 소식 등의 재료가 시장의 상승을 이끌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부 장관이 민주당과 부양책 협상 타결에 대해 희망적이라고 언급하면서 투자심리를 부추겼다.


부양책이 합의될 수 있다는 기대감에 다우지수는 장중 한 때 전일대비 570포인트 이상 급등하기도 했다.


펠로시 의장도 "추가로 더 명확하게 해야 할 부분을 찾았다"며 "우리의 대화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경제 지표가 양호했던 점도 시장에 지지력을 제공했다.


ADP 전미고용보고서에 따르면 9월 민간부문 고용은 74만9000명 증가를 기록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전망치 60만 명 증가보다 많았다.


또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8월 펜딩 주택판매지수가 전월보다 8.8% 오른 132.8을 나타냈다고 발표했다. 시장 예상을 훌쩍 상회하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의 2분기 성장률 확정치는 - 31.4%를 기록했다. 사상 최악 수준이지만, 앞서 발표된 잠정치 31.7% 감소보다는 양호했다.


공급관리협회(ISM) 시카고에 따르면 9월 시카고 구매관리자지수(PMI)는 전월 51.2에서 62.4로 급등해 시장 예상을 상회했다.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와 관련해서는 엇갈린 소식이 나왔다.


미국 제약사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대선 전에 코로나19 백신이 승인받지는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모더나 코로나19 백신이 노인들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효과적인 면역 반응과 안전성을 보였다는 연구 결과도 공개됐다.


또 미국의 생명공학 기업 리제네론(Regeneron)은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한 단일클론 이중항체(REGN-COV2) 임상시험 결과 증상 개선과 바이러스 수치 감소 효과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한편 중국이 구글에 대한 반독점 조사를 고려하고 있다는 소식이 나오는 등 미국과 중국의 갈등에 대한 우려도 제기됐다.


이날 업종별로는 금융주가 1.24% 올랐다. 기술주는 0.91% 상승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0.38% 오른 26.37을 기록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