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0860 1132020100163140860 01 0101001 6.1.21-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1510137000 1601510226000

김근식 “추미애 장관이 먼저 국민에게 거짓말한 거 사과해야”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영수 기자 = “추장관님이 먼저 국민에게 거짓말한 거 사과해야 합니다. 추장관님이 먼저 죄없는 젊은이를 거짓말장이로 낙인찍은 거 사과해야 합니다.”

김근식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은 지난 9월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비판했다.

김 당협위원장은 “야당의 사과가 아니라 추장관의 사과가 우선입니다”라며 “답정너 동부지검의 무혐의 처분으로 모든 의혹이 끝난 거라면, 검찰이 범죄혐의로 기소한 조국은 왜 아직까지 사과안하고 고개 빳빳이 들고 다닙니까? 조국 기소한 검찰은 좌천시키고 동부지검 검사는 승진시키는 게 검찰개혁입니까?”라고 지적했다.

이어 “보좌관에게 지시한 적 없다고 국민 앞에서 27번이나 거짓말한 추장관입니다. 정치인의 거짓말은 남다른 책임으로 돌아옵니다. MB때 김태호는 거짓말 들통으로 총리후보직을 사퇴했습니다”라며 “아들과 통화한 적 없다며 오히려 죄없는 당직사병을 거짓말장이로 낙인찍은 추장관입니다. ‘정의부’ 법무장관이 공개적으로 거짓말을 하고 무고한 젊은이에 가해진 집단린치에 가담한 겁니다. 야당과 언론 탓하지 말고. 남에게 사과요구하지 말고. 추장관님이 먼저 국민에게 거짓말한 거 사과해야 합니다. 추장관님이 먼저 죄없는 젊은이를 거짓말장이로 낙인찍은 거 사과해야 합니다”라고 비난했다.

김 당협위원장은 “그리고 제발 이제는 검찰개혁이란 말좀 그만하십시오. 우리 국민들은 이제 검찰개혁이라 쓰고 ‘검찰길들이기’라고 읽습니다”라고 비판했다.
juny@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