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2168 0182020100163142168 01 0104001 6.1.2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1516941000 1601517004000

秋 "故 김홍영 검사실 방문"…조국 "장애물 `추풍`에 날아갈 것"

글자크기
매일경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30일 고(故) 김홍영 검사가 근무했던 서울 남부지검을 찾아 고인의 넋을 기렸다.[사진출처=추미애 장관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고(故) 김홍영 검사가 근무했던 서울 남부지검을 찾아 고인의 넋을 기렸다.

추 장관은 1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어제 서울남부지검 검사실을 찾았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노란 국화꽃 위로 잠시나마 머물며 작은 위안과 안식이나마 얻기를 두 손 모아 기원해 본다"며 "검찰의 권력화가 빚은 비뚤어진 조직문화에 대한 구성원들의 대참회와 인식과 태도에 있어 대전환이 없다면 제2, 제3의 김홍영 비극은 계속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권은 검찰총장만 틀어쥐면 얼마든지 검찰을 통치 수단으로 악용할 수 있었고, 검찰은 그 대가로 무소불위 권한을 누리며 이 정권에서 저 정권으로 갈아타기하며 비굴한 권세를 유지해 왔던 어두운 시절도 있었다"고 했다.

이어 "(검사가) 법률전문가로서 정의를 수호하고 국민의 인권을 옹호하는 사명을 다할 수 있도록 바꾸겠다"며 "그때까지 고 김홍영 검사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기억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 장관은 "1년 전, 조국 전 장관이 고 김홍영 검사의 아버님께 약속드렸던 작은 명패를 조만간 준비, 부산에 계신 아버님을 모시고 소박하게나마 그 약속을 지켜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이에 조국 법무부 전 장관은 "제가 지키지 못한 약속을 대신 실행해주시는 추미애 장관님, 대단히 감사하다"며 "이를 계기로 검찰의 조직문화가 바뀌기를 기대한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어 "추 장관이 추진하고 있는 법무 검찰 개혁을 시민의 한 사람으로 응원하며, 빠른 시간 내에 성공적으로 마무리되길 소망한다"며 "개혁을 막는 여러 장애물은 '추풍'(秋風)에 모두 날아가 버릴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최현주 기자 hyunjoo226@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