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2771 0142020100163142771 03 0304001 6.1.2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521210000 1601521226000

운전면허 도로주행시험은 운빨?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지난 1년간 운전면허 도로주행시험 코스별 합격률의 차이가 최대 37.9%포인트(p)까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충남 천안을·3선)이 도로교통공단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전국 27개 면허시험장의 도로주행시험 합격률은 평균 53.3%였다. 또 한 시험장 내에서도 합격률 편차가 발생했다.

지난 1년간(19.9~20.8)까지의 도로주행 코스별 합격률에서 강릉면허시험장의 C코스가 33.5%로 가장 낮은 합격률을 보였다. 인근 원주면허시험장의 A코스는 71.4%로 가장 높은 합격률을 보였다. 박 의원은 "두 곳의 합격률 차이는 37.9%"라며 "추첨을 통해 이뤄지는 코스 배정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특히 강릉과 인천은 동일 시험장 내에서도 어느 코스를 배정받느냐에 따라 당락의 편차가 컸다. 합격률 차이가 가장 큰 시험장은 강릉으로 37.6%p였다. C코스의 합격률이 33.5%이고 B코스는 71.1%다. 이어 대전시험장은 28.0%p 차이가 났다. C코스의 합격률이 40.0%이며, A코스의 합격률은 68.0%이다. 다음은 인천험장으로 21.2% 차이가 나며, D코스의 합격률은 45.0%, C코스의 합격률은 66.2%이다.

도로주행시험의 평균 합격률이 가장 높은 시험장은 원주(64.2%)였다. 이어 예산(57.8%), 울산(57.6%) 순이었다. 평균 합격률이 가장 낮은 시험장은 도봉(44.3%)이며, 이어 강남(45.7%), 광양(46.9%) 순이었다.

박 의원은 “도로주행시험 합격률이 코스별로 큰 차이가 발생하고 있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하고 "시험의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교통량과 도로 사정 등 코스별로 난이도를 정확하게 분석하여 평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