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2972 0042020100163142972 01 0101001 6.1.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1520659000 1601522529000

국민의힘, 추석에도 '북풍'·'추풍' 공세...민주당 '신중'

글자크기
[앵커]
연휴 이후 국정감사를 앞둔 여야는 추석 밥상 민심을 잡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연평도 해역에서 우리 공무원이 피살된 사건과 관련해 책임 소재와 진상 규명,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관련 의혹을 두고 여야의 공방은 여전한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최민기 기자!

추석 연휴에도 국민의힘은 계속 시위를 이어나가고 있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국민의힘은 추석을 맞아 밥상머리 민심을 공략하며 대북 문제에 대한 공세를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고향과 지역구를 찾은 의원들도 이번 사태와 관련해 대통령의 책임을 묻는 피켓 시위를 진행했는데요.

추석 연휴에도 북한 이슈를 이어나가는 데 주력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특히 야당이 제안했던 긴급현안질문을 거절하고 내용을 문제 삼아 대북규탄결의문도 무산시킨 데 대한 책임을 여당에 돌리며 강하게 비판하고 있습니다.

국군의날이기도 한 오늘, 야당은 군의 대처도 질타했습니다.

김은혜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우리 국민을 총살한 북한의 도발 앞에 군은 무기력했다며, 강력한 응징은커녕 월북으로 보인다는 입장으로 피살 공무원을 두 번 죽였다고도 비판했습니다.

민주당은 이번 사건에 대한 국민적 공분이 큰 만큼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병역특혜 의혹에 이어 이번 사태로 지지율이 하락하는 등 여론 악화 조짐이 보이자 추가 악재를 만들지 않겠다는 입장인데요.

사태를 돌파하려 했던 대북결의안 추진도 여야의 의견 조율 실패로 불발되면서 추가 대응에 한층 더 신중한 모습입니다.

이런 가운데 야당발 이슈 확산 차단에 나서며 코로나19 방역에 방점을 찍었습니다.

민주당 허영 대변인도 오늘 논평을 통해 이번 한가위는 예년과 매우 다르고 유례없는 방역전쟁이 최우선인 만큼 정치가 그릇된 믿음을 부추겨 이를 흔들 때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정치공학적 셈법만으로 국가안보의 중대사를 정쟁의 도구로 삼을 때는 더더욱 아니라고 덧붙였습니다.

민주당은 앞서도 우리 정부와 군의 대처가 틀리지 않았다며, 우선 북과의 공동조사를 제안했기 때문에 이제는 소모적 정쟁을 멈춰야 한다고 맞서 왔습니다.

[앵커]
추미애 장관 아들 의혹에 대해서도 여야 공방이 아직 수그러들진 않은 것 같은데요.

[기자]
네, 국민의힘은 추 장관 아들 의혹에 대해서도 공세의 고삐를 바짝 쥐고 있습니다.

앞서 추 장관 아들과 보좌관에 대해서 불기소 결정이 내려졌지만, 야당은 수사의 신뢰성 문제를 제기하며 여야 공방은 여전한 상황입니다.

특히 국민의힘은 추 장관이 자신의 보좌관에게 전화를 해보라는 사실이 없었다는 해명이 수사 결과 거짓으로 드러났다며 강하게 비판하고 있습니다.

또 추 장관이 합당한 사과가 없으면 후속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경고한 데 대해서도 적반하장이라 맞서며 치열하게 대립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이제 남은 유일한 길은 국정조사뿐이라며 일찍이 강공을 예고한 상태입니다.

반면 민주당은 검찰 수사 결과로 사태가 일단락됐다고 보고 오히려 야당이 무분별한 정쟁으로 사안을 확대했다며 역공을 가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최민기[choimk@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로나19 이겨내자!" 응원 메시지 남기고 치킨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