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4219 0242020100163144219 05 0506001 6.1.2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532577000 1601532589000

'햄스트링 부상' 손흥민, 조기 복귀?...무리뉴 "주말 맨유전 돌아올수도"

글자크기
이데일리

토트넘 핫스퍼 조제 무리뉴 감독. 사진=AP PHOT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햄스트링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슈퍼소니’ 손흥민(28)이 빠르면 이번 주말 복귀할 수 있을 전망이다.

조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9월 30일(이하 한국시각) 마카비 하이파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열린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은 당연히 마카비전에 뛸 수 없다”며 “하지만 일요일 경기는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무리뉴 감독이 언급한 ‘일요일 경기’는 한국시간으로 10월 5일(월) 새벽 0시 30분에 열리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4라운드 원정경기다. 토트넘 입장에선 시즌 초반 상위권 도약을 위해 반드시 이겨야 하는 경기다.

물론 ‘의심스럽지만’(a doubt)라는 전제를 달기는 했다. 하지만 지난 첼시와의 리그컵 경기이후 “손흥민은 10월 A매치 주간 이후 돌아올 것”이라고 말한 것과 비교하면 상황이 크게 달라졌다.

손흥민은 지난 27일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리그 3라운드 경기 도중 전반전 종료 후 스티븐 베르바인과 교체됐다. 경기 당시만해도 체력 안배 차원에서의 교체로 보였지만 무리뉴 감독은 경기 후 “손흥민이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다”고 전했다.

일반적인 햄스트링 부상은 최소 4주 이상 치료와 재활이 필요하다. 그런데 맨유전에 돌아올 수 있다는 것은 생각보다 부상이 심하지 않다는 추측이 가능하다.

물론 무리해서 일찍 복귀하는 것은 오히려 더 큰 화를 불러올 수 있다. 게다가 햄스트링 부상은 회복되더라도 재발이 잘 되는 부위다. 복귀 결정에 최대한 신중해야 하는 상황이다.

무리뉴 감독은 최근 레알 마드리드에서 친정팀 토트넘으로 돌아온 가레스 베일에 대해선 “아직 준비가 되지 않았다”며 “마카비전은 물론, 주말 경기도 어렵다”고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이어 “웨일스 대표팀에서도 뛰기 어려울 것이다”며 “A매치 기간은 베일의 회복에 있어 대단히 중요한 시기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