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4503 0242020100163144503 02 0201001 6.1.20-RELEASE 24 이데일리 56679201 false true false false 1601534740000 1601534798000

추석 당일 60대 어머니와 40대 아들 피흘린채 사망...경찰 수사

글자크기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석무 기자] 추석 당일 어머니와 아들이 피를 흘리며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남양주경찰서는 1일 경기 남양주시에서 60대 어머니와 40대 아들이 피를 흘리며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밝혔다.

남양주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분께 남양주시 한 노상에서 60대 여성이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다는 119신고가 접수됐다. 이 여성은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뒤 현장에서 수십 미터 거리에 있는 여성 주거지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진채 숨진 40대 남성과 흉기를 발견했다. 두 사람은 어머니와 아들 관계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평소 혼자 사는 모친 집에 추석을 맞아 아들이 방문했다가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며 “사망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모자의 시신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