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4673 0572020100163144673 03 0306001 6.1.19-RELEASE 57 세계파이낸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536104000 1601536117000

전세 품귀 틈타 수억원 비싼 '배짱 전세' 극성

글자크기
세계파이낸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최근 전셋값이 급등하며 집주인들이 시세보다 보증금을 수억원씩 높게 내놓은 '배짱 매물'이 많아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전세난 속에 전셋값이 오르고 있지만, 너무 높은 가격에 전세 계약을 진행하는 경우 세입자들이 자칫 '깡통전세'로 피해를 볼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1일 부동산 중개업계에 따르면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아파트 전세가 품귀를 빚으면서 최근 거래된 전세 가격보다도 최고 5억원 이상 보증금을 더 받겠다는 집주인이 나오고 있다.

전체 9510가구로, 서울에서 가장 큰 단지로 꼽히는 송파구 가락동 헬리오시티의 경우 전용면적 84.95㎡ 저층이 현재 보증금 14억원에 전세 매물로 인터넷 부동산 정보 사이트에 올라와 있다.

해당 평형은 7월 1일 10억3000만원(30층), 같은 달 28일 9억2000만원(3층)에 전세 계약이 이뤄진 뒤 전세 거래가 없는 상황인데, 2∼3개월 만에 호가가 3억7000만∼4억8000만원 뛴 것이다. 헬리오시티 110.66㎡의 경우는 두달여 만에 호가가 5억원 뛰었다.

해당 면적은 7월 23일 보증금 13억원(6층)에 전세 계약서를 쓴 뒤 현재 고층 매물 1건이 18억원에 나와 있어 전셋값 호가가 5억원이나 상승했다.

성동구 행당동 서울숲리버뷰자이 108.93㎡도 현재 14억원(12층)에 전세 매물이 1개 나와 있다. 해당 면적은 7월 16일 11억7000만원(30층)에 전세 계약 이후 두달 반 만에 호가가 2억3000만원 오른 것이다.

마포구 염리동 마포자이3차 84㎡도 지난달 6억5000만∼8억1000만원 구간에서 5건의 전세 계약이 이뤄졌는데, 지금은 11층이 9억원에 매물로 올라 있다.

전세 물건이 없다 보니 마음이 급한 임차인이 올린 가격을 그대로 받아주면서 실거래가로 굳어지는 경우도 속속 생겨나고 있다.

마포구 밤섬예가클래식 전용 85㎡는 지난달 23일 9억원(11층)에 전세 계약이 체결됐다. 이는 8월 8일 6억7000만원(8층)보다 2억3000만원 오른 값이다. 그러나 이 아파트는 현재 지난달 거래보다 1억원 저렴한 8억원에 5층 매물이 나와 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전세가 귀한 시기에 적당한 매물을 만나면 급한 마음에 일단 계약을 서둘러 체결하는 경우가 있다"며 "보증금이 지나치게 높은 수준은 아닌지 실거래 정보를 확인한 뒤 거래해야 추후 깡통전세 등 위험이 적다"고 말했다.

j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