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4720 1092020100163144720 03 0301001 6.1.20-RELEASE 109 K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536483000 1601537591000

40년 지난 다세대 주택도 매수세…재개발 지역일수록 가격 높아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아파트 매매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면서 준공 40년이 지난 다세대·연립주택 매매가 늘고 있습니다.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이 오늘(1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조사한 결과를 보면, 올해 1∼8월 40년 이상 된 연립·다세대주택 매매 건수는 533건으로 집계됐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 423건과 비교해 26% 증가한 수치입니다.

평균 매매가격은 준공년도가 오래될 수록 높았습니다.

1980년 이전에 준공한 전용면적 30㎡ 이하 다세대·연립주택의 올해 평균 매매가는 4억3천119만 원으로 조사됐습니다.

반면, 1981년부터 1990년 사이에, 그리고 1991년부터 2000년 사이에 준공된 같은 면적 주택의 올해 평균 매매가는 각각 3억1천193만 원, 2억6천568만 원이었습니다.

2000년대에 지어진 주택의 평균가는 2억8천만원대였습니다.

다방은 구축 주택 가격이 재개발 호재가 기대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높게 형성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올해 서울에서 40년 이상 된 구축 다세대·연립주택 매매는 중랑구 면목동(33건)이 가장 많았고 마포구 망원동(22건), 서대문구 홍제동(21건), 은평구 불광동(18건), 관악구 신림동(16건), 중랑구 묵동(16건) 순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덕수 기자 (joannes@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