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6166 0092020100163146166 02 0213003 6.1.19-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552223000 1601552855000

이재명, '트로트 황제' 나훈아 공연에 "짧은 인생의 무상함도…"

글자크기

"인생의 고단함 녹아들어 있는 노래, 인생의 순간 언제나 함께했다"

뉴시스

[수원=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트로트의 황제' 나훈아 공연에 정치권도 술렁이고 있는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일 "어젯밤, 아쉽지만 현장 공연 아닌 방송으로나마 그리던 가황 나훈아님의 공연을 볼 수 있었다"며 감회를 전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어릴 적 깊은 산골 초막집 안 호롱불 밑에 모여 형님들과 함께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고향무정', '유정천리'를 따라 불렀고, TV를 접하게 되면서 얼굴도 못 보던 그 가수의 입이 특이하게 크다고 생각했었다"며 회상했다.

이어 "인생의 고단함이 절절히 녹아들어 있는 그의 노래는 제 인생의 순간들을 언제나 함께했고, 그는 여전히 저의 우상이다"라며 "그런 나훈아님의 '이제 내려올 때를 생각한다'는 말에 짧은 인생의 무상함도 느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금 더 오래 팬과 대중 속에서 함께 할 수 있기를, 코로나가 걷힌 언젠가 실황 공연장에서 사인 한장 받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집콕하느라 부모님 산소도 찾아뵙지 못하고 처가에도 못 가는 외로운 시간에 가황 나훈아님의 깊고 묵직한 노래가 큰 힘이 되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