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6981 0032020100263146981 02 0201001 6.1.2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1582403000 1601582410000

'금추'된 배추…한포기 소매가격 1만원 돌파해 작년의 배 수준

글자크기

긴 장마와 잇단 태풍으로 올해 생산량 작년보다 10% 감소

연합뉴스

분주하게 움직이는 상인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2일 밤 서울 송파구 가락농수산물종합도매시장에서 상인들이 낙찰된 배추들을 옮기고 있다. 2020.9.22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긴 장마와 연이은 태풍으로 올해 배추 생산량이 지난해보다 10%가량 줄면서 가격이 지난해의 거의 배 수준으로 뛰었다.

2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올해 고랭지배추 생산량은 지난해보다는 10.3%, 평년보다는 10.0% 감소한 35만5천t으로 예상된다.

aT는 "잦은 비로 배추 정식(심음)이 평년보다 7일가량 지연돼 초기 생육이 부진했고 결구(잎채소의 속이 차는 것) 미숙, 병해 등의 피해가 많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지난 7월 하순 배추 주산지에 비가 자주 내리고 두차례의 태풍까지 찾아와 작황이 부진해지면서 배추 가격은 8월 상순부터 계속 상승세를 보였다.

고랭지배추 상품 10㎏당 가락시장의 도매가격은 8월 상순 1만2천339원에서 중순 1만7천104원, 하순 1만8천618원, 9월 상순 1만9천790원, 중순 2만5천821원으로 올랐다.

추석을 앞두고 공급량이 늘어나면서 9월 21일 기준 도매가격은 2만4천596원으로 다소 주춤해졌으나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9월 배추 소매가격은 상품 기준으로 포기당 1만310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 5천362원의 거의 배에 달했다. 중품은 1.7배 수준인 7천829원이다.

가격이 치솟으면서 소비자 부담도 커지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가 추석을 앞두고 실시한 소비자패널조사에서 평소 명절용 김치를 담그는 소비자의 48%가 이번 추석에는 '김장 양을 줄이겠다'고 답했는데 그 이유로는 83%가 비싼 배추 가격을 꼽았다.

aT는 "정부의 수급대책 등으로 추석 성수기 출하물량이 증가했지만, 고랭지배추 생산량이 줄어들면서 평년보다 높은 가격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며 "기상 상황에 따른 고랭지·차기 작형 배추의 생육상황과 공급 여건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