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7130 0092020100263147130 01 0101001 6.1.2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586000000 1601586036000

野, 개천절 집회 코앞인데 입장 애매…반대 못하는 속내는

글자크기

지도부 입장 모호…"방역에 방해되지 않으면 뭘로 막나"

의원 상당수는 옹호…"총리가 협박", "차량 막는 건 폭력"

외연 확장 노력에도 지지율 21%, 총선 참패 직후와 비슷

핵심 지지층인 태극기 세력 완전히 외면하기는 힘들어

"김종인은 중도 확장 전략, 주호영은 당 현실 반영한 것"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대한민국바로세우기 국민운동본부·자유연대 주최로 '문재인 퇴진 8.15 국민대회'가 열리고 있다. 2020.08.15. myjs@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최서진 기자 = 국민의힘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개천절 '드라이브 스루'(drive-through) 집회를 두고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고 있다. 지난 8·15 광복절 집회 이후 코로나19 재확산 초래로 당이 큰 타격을 입었음에도 "이번엔 차 안에서 시위하겠다"고 나선 일부 보수단체를 단호히 막아서지 못하는 모양새다.

지도부인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부터 모호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집회에 대해 "총리가 위협적으로 얘기하지 않았나"면서도 "(정부는) 왜 그렇게 강경책을 쓰나"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집회를 차량 시위로 전환하는 방식에 대해 "방역과 교통에 방해되지 않으면 헌법상 권리인 것을 무엇으로 막나"며 사실상 제지하지 않겠다는 뜻을 전했다.

의원들 사이에서도 "'드라이브 스루'인데 막을 이유가 무엇이 있나"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초선인 박수영 의원은 지난 28일 질병관리청과 서울시로부터 받은 자료를 인용하며 "광화문 집회 때문에 코로나가 재확산됐다는 정부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국무총리와 경찰청장이 차량 집회자 현장 검거, 운전면허 정지를 운운한 것은 대국민 협박"이라고 강하게 맞섰다.

이외에도 성일종 최고위원은 "차량 행진까지 막는 것은 방역을 핑계로 공권력으로 폭력을 휘두르는 것"이라고 주장했고,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드라이브 스루 집회가 코로나와 무슨 상관이 있나. 그 차량시위 집회가 왜 면허 취소 사유인가"라고 반문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28.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 '집회를 중단해야 한다'는 목소리는 찾아보기 힘들다.

일각에서는 김종인 비대위 체제 하에서 중도층을 끌어들이려는 노력에도 요지부동인 지지율을 고려했을 때, 국민의힘이 핵심 지지층인 광화문 세력을 완전히 외면하기는 힘들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실제로 지난 25일 한국갤럽 여론조사에 따르면 9월 4주차(22~24일) 국민의힘 지지율은 21%로, 4·15 총선 참패 직후(22%)와 크게 다르지 않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김종인 위원장은 집회의 형식보다도 그 곳에서 나오는 과격한 구호가 지금까지 쌓아온 중도 확장 전략에 오히려 걸림돌로 작용하지 않을까를 걱정할 것"이라며 "주호영 원내대표는 소위 태극기 세력에 대해 당이 아주 무시를 할 수는 없는 현실을 반영하는 것이라 본다"고 분석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소속 의원들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북한의 우리 국민 학살 만행 규탄 긴급의원총회를 열고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28.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 교수는 "(당 입장에서는) 중도 확장 전략을 계속 가져가는 게 맞다고 본다. 다만 내용과 형식은 구분할 필요가 있다"며 "차량 시위는 방역에 문제가 되지 않는다면 허용해야 한다고 얘기하되, 지나치게 과격하거나 국민 정서와 유리된 주장에 대해서는 동조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표명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