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7458 0032020100263147458 04 0401001 6.1.21-RELEASE 3 연합뉴스 62258191 false true false false 1601589900000 1601589911000

"미국 저무는 징조" 대선토론에 지구촌 실망 봇물터지듯

글자크기

인종차별·선거불복 발언에 '민주주의 타락' 경악

"모욕·방해 등 길거리싸움…로마시대 이종격투기"

중국 "미국 점점 빨리 정치체계 우월성 잃어간다"

연합뉴스

미국의 망조로 우려를 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첫 대선토론[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오는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후보들의 첫 토론을 지켜본 세계 각국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무질서한 말싸움이 몰상식하다는 평가를 넘어 세계 최고의 민주주의 국가 중 하나인 미국이 몰락하는 징조가 나타났다는 탄식까지 나왔다.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NYT),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세계 각국은 백인우월주의를 배척하지 않고 대선결과에 불복할 수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 '미국이 뭔가 잘못됐다'는 진단을 쏟아냈다.

독일 레겐스부르크 대학의 슈테판 비에링 국제정치학 교수는 "미국은 언제나 민주주의의 롤모델이었다"며 "민주주의의 모국이 위험한 경로로 빠져들고 있다"고 말했다.

싱크탱크인 독일마셜펀드의 울리히 스펙 연구원은 "미국 상황이 통제 불능이 돼간다는 게 유럽의 공감대"라며 "이번 대선 토론은 미국 민주주의의 상태가 안 좋다는 것을 보여주는 지표"라고 말했다.

미국 외교관 출신인 존 샤피로 유럽외교협회(ECFR) 국장은 외국인들이 이번 토론을 미국 민주주의 퇴화의 또 다른 신호로 볼 것이라고 말했다.

학계뿐만 아니라 언론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프랑스 일간지 르몽드는 사설을 통해 "지난 4년간 트럼피즘(트럼프 대통령의 정치행태)이 세계 최고의 민주주의 국가 가운데 하나가 약해지는 데 큰 역할을 했다"며 "이는 다른 모두에게 타산지석"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전 부통령의 대선토론[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후보가 거의 한 마디도 정상적으로 말을 맺을 수 없을 정도로 혼란스러웠던 토론의 방식도 개탄의 대상이 됐다.

보리스 존슨(보수당) 영국 총리와 제러미 코빈 영국 노동당 당수의 작년 토론 때 사회를 본 BBC방송의 언론인 닉 로빈슨은 이번 대선 토론을 "모욕, 방해, 소음"으로 요약하며 '길거리 싸움'으로 불렀다.

호주 일간지 디 오스트레일리언도 "두 후보의 토론이 고대로마의 콜로세움 격투나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는 이종격투기에 더 가깝다"고 혹평했다.

스위스의 일간지인 노이에취르허차이퉁은 "미국이 현재 어떤 상황에 빠져있는지 궁금했던 사람들은 그 90분(토론이 이어진 시간) 동안 알게 됐을 것"이라며 "전통이 싸구려 TV 리얼리티쇼로 전락하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우방뿐만 아니라 적대적 관계가 짙어지고 있는 중국에서도 비슷한 얘기가 나왔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이번 토론에서 미국이 분열되고 혼란스럽다는 점이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중국 공산당의 대변인처럼 행세하고 있는 후시진 글로벌타임스 편집장은 자기 트위터를 통해 "미국 사회의 분열과 걱정, 미국 정치체계가 그 우월성을 점점 더 빨리 잃어간다는 점이 이번 토론에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ja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