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7561 0142020100263147561 03 0303001 6.1.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1591021000 1601591038000

국제유가, 유럽 재봉쇄...WTI 3.7% 급락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국제유가가 급락했다. 유럽의 코로나19에 따른 셧다운 우려와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증산 소식이 유가를 끌어 내렸다.

1일(현지시간)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11월 인도분 선물은 전장 대비 1.5달러(3.7%) 밀린 배럴당 38.72달러를 기록했다.

영국 북해산 브렌트유 12월물은 1.37달러(3.2%) 낮은 배럴당 39.92달러를 나타냈다.

유럽 코로나19의 2차 진앙지로 꼽히는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는 며칠 안에 부분 셧다운(봉쇄)가 재개된다. 스페인 정부가 전일 마드리드와 인근 지역에 봉쇄조치를 명령해 출퇴근과 병원 진료, 생필품 쇼핑 등 필수적인 경우 외에는 이동을 제한했다. 놀이터와 공원 등도 폐쇄되며, 6명 이상 모임도 허용되지 않는다.

코로나 재확산에 따른 수요 위축 우려가 커졌다. 스탠다드앤차타드 애널리스트들은 전세계 원유수요가 올해 930만배럴 감소하고 내년 557만배럴 회복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OPEC 산유국들이 일평균 원유생산을 지난달 16만배럴 늘렸다는 로이터의 보도도 유가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OPEC 감산의 예외국인 리비아와 이란에서 공급이 늘었다. 리비아는 원유수출항 봉쇄를 해제하며 생산이 일평균 27만배럴로 늘었다.

mjk@fnnews.com 김미정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