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7566 0142020100263147566 03 0303001 6.1.2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1591144000 1601591156000

"SK텔레콤, 나녹스 투자 우려 과도"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하나금융투자는 1일 SK텔레콤에 대해 나녹스 투자 관련 우려는 과도하다고 진단했다.

김홍식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SKT이 단순 투자했던 의료장비 업체 나녹스(나스닥상장법인)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가 존재한다"면서 "그러나 SKT 주주들이 나녹스 기업 가치 논란에 관심을 가질 필요는 없다. 나녹스 주가 등락 및 실질 기업 가치가 SKT 주가에 장기적으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판단하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SKT가 나녹스 지분 6%를 보유중이지만 투자원금이 300억원에 불과하고, 최근 주가 하락에도 SKT의 나녹스에 대한 투자 이득이 600억원에 달하고 있다"며 "투자 규모도 적은 데다 200% 이상의 차익 발생이 가능한 상황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지난 2009년 SKT가 차이나유니콤 지분을 매각하며 5000억원에 달하는 차익이 발생했지만, 주가 상승폭은 미미했다. 장기 배당 흐름과 연동될 사안이 아니었기 때문"이라며 "주주들이 나녹스가 아닌 SK하이닉스의 배당금 전망, 원스토어·ADT캡스·11번가·SK브로드밴드 등 IPO 일정에 관심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SKT는 3·4분기 어닝 시즌에 전분기 및 전년동기대비 연결·통신부문 모두 영업이익의 증가 전환이 예상돼 오랜만에 실적 호전주로의 부상이 기대된다"며 "어닝 시즌이 가까워질수록 기관·외국인들의 순매수 전환이 기대돼 10월엔 탄력적인 주가 반등이 나타날 것"이라고 부연했다.

mjk@fnnews.com 김미정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