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7735 0142020100263147735 01 0103001 6.1.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593212000 1601594117000

진중권, '달님 영창' 현수막에 "국민의힘은 지뢰밭"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김소연 국민의힘 대전 유성을 당협위원장이 자신의 지역구에 설치한 추석 명절 현수막에 ‘달님은 영창으로’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국민의힘 김소연 대전유성을 당협위원장이 추석 현수막에 ‘달님은 영창으로’라는 문구를 넣은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은 지뢰밭”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2일 페이스북을 통해 “저게 왜 문제인지 모른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김 당협위원장을 겨냥해 “이번에 교체해야 한다”며 “저 친구 계속 사고친다”고 강조했다.

김 당협위원장은 지난달 27일 ‘한가위, 마음만은 따뜻하게, 달님은 영창으로’라는 문구의 현수막을 걸고 이를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 문구는 자장가 가사이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애칭인 '달님', 군대 내 감옥을 뜻하는 '영창'으로 해석될 수 있는 데다 현수막의 그림도 과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개천에서 붕어, 개구리, 가재로 살아도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것"이라고 말한 것을 비꼰 것으로 해석됐다.

논란이 커지자 김 당협위원장은 페이스북에 "상상력들도 풍부하셔라"라며 "사과할 마음 없다. 오히려 고소를 할까 생각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흥분하신 대깨문(문 대통령 적극 지지층을 비하하는 표현)들에게 두번 사과하면 저도 '계몽군주'가 되는 거냐"면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최근 발언을 비꼬기도 했다.

아울러 진 전 교수는 국민의힘 중앙청년위원회 대변인, 인재육성본부장, 기획국장의 포스터를 공유하면서 “이러니 저 쪽(더불어민주당)에서 20년 집권하겠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해당 포스터에는 ‘하나님의 통치가 임하는 나라’, ‘인생최대업적 육군땅개알보병 포상휴가 14개’ 등이 언급됐다.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늙으나 젊으나 개념이 없으니”라며 “안드로메다에서 (개념을) 직구를 하든지”라고 힐난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