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7954 0112020100263147954 04 0401001 6.1.20-RELEASE 11 머니투데이 62258191 false true false false 1601594783000 1601594889000

첫 대선 토론 뒤 후 지지율 격차 확대…트럼프 41%-바이든 54%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임소연 기자]
머니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첫 대선 TV토론 이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지율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에게 두 자릿수 차로 뒤지고 있다.

1일(현지시간)미 CNBC와 체인지리서치가 토론이 열렸던 지난 달 29일 밤부터 30일까지 전국 유권자 925명을 상대로 벌인 여론조사(오차범위 ±3.22%포인트) 결과 응답자의 54%는 바이든 후보를 지지한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한다는 응답자는 41%였다.

796명을 대상으로 한 1차 TV토론과 관련한 조사(오차범위 ±3.47%포인트)에서는 53%가 바이든 후보가 더 잘했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나았다는 응답자는 29%였다.

응답자의 45%는 트럼프 대통령이 토론에서 기대에 못 미쳤다고 했다. 바이든 후보가 예상보다 토론을 잘하지 못했다는 응답자는 11%다.

특히 조사 대상자의 77%는 1차 토론이 자신들이 미국인임을 자랑스럽게 느끼지 못하게 했다고 답했다.

첫 토론을 진행했던 폭스뉴스 앵커 크리스 월리스는 이날 "그때(토론) 벌어진 일은 기본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책임"이라고 말했다.

월리스는 "밥을 멋지게 잘 지어 놓았는데 솔직히 말하면 트럼프 대통령이 거기에 재를 뿌렸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토론에서 선거 결과에 대한 불복을 시사하고, 백인우월주의를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이어 파장을 불렀다.

임소연 기자 goatl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