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472530 0292020101663472530 05 0507002 6.1.19-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2856980000 1602857117000 2루타 신기록 100타점 이정후 아홉수 믿었는데 2010171701

‘2루타 신기록+100타점’ 이정후 “아홉수 안믿었는데 힘들었네요” [고척 톡톡]

글자크기
OSEN

[OSEN=고척, 최규한 기자] 16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렸다.6회말 1사 1루 상황 키움 이정후가 동점 1타점 좌측 2루타를 날리고 있다. 시즌 48번째 2루타로 KBO리그 한 시즌 최다 2루타 기록 갱신. / dreamer@osen.co.kr


[OSEN=고척, 길준영 기자] “아홉수 같은 것은 믿지 않았는데 계속 이상한 일이 생겼다”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22)는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홈경기에 5번 우익수로 선발출전해 3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 1볼넷으로 활약했다.

키움은 이정후의 활약에 힘입어 7-4 역전승을 거두고 리그 3위로 도약했다. 이정후는 6회 1타점 2루타를 터뜨리며 KBO리그 역대 최다 2루타 신기록(48), 개인 커리어 첫 100타점을 동시에 달성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정후는 “최근에 타격감이 좋지 않아서 걱정했다. 2루타는 커녕 안타도 나오지 않았다. 그런데 오늘 타격코치님께서 잘 맞았을 때의 타격폼과 지금 타격폼이 조금 다르다고 알려주셨다. 그 부분을 연습할 때부터 신경썼는데 다행히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정후는 지난 8일 NC 다이노스전에서 99타점을 기록한 이후 6경기 동안 타점을 올리지 못했다.

“아홉수 같은 것은 믿지 않았는데 99타점을 기록하고 계속 이상한 일이 생겼다”며 웃은 이정후는 “KT 위즈전에서는 원래 번트를 잘대는데 스퀴즈 번트가 실패했고 한화 이글스전에서는 땅볼타구에 주자가 들어왔는데 타점으로 인정이 되지 않았다”며 아쉬워했다.

이정후는 “(김)하성이형이 무조건 100타점 할 수 있으니까 걱정하지 말라고 좋은 말 많이 해줬다. 다른 동료들과 선배들도 편안하게 하라고 격려를 많이 해주셨다. 오늘 타구도 사실 들어오기 쉽지 않은 안타였는데 하성이형이라서 들어올 수 있었던 것 같다. 하성이형이 100타점을 기록할 때 주자가 나였는데 이번에는 하성이형이 내 100타점을 만들어줘서 뜻깊은 것 같다”며 김하성을 비롯한 동료와 선배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치열한 순위 싸움을 하고 있는 키움은 이제 잔여경기가 4경기밖에 남지 않았다. 4경기 모두 순위 경쟁팀인 두산과의 경기다.

이정후는 “팀이 중요한 시기에 못해서 마음에 짐이 있다. 이제 두산하고 4번 남았는데 가장 중요한 승부처라고 생각한다. 오늘은 포스트시즌 같은 느낌도 들었다. 이제 4경기에 포스트시즌까지 더 잘해서 최대한 많은 경기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fpdlsl72556@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