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481383 0372020101863481383 02 0201001 6.1.19-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2968557000 1602968562000

줄줄 새는 ‘산재보험’…부정수급 1046억 중 환수는 8.5%뿐

글자크기

산재보험 부정수급액 절반 이상 ’사무장병원‘이 챙겨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산재보험 부정수급액이 늘어나고 있지만 환수되는 금액은 환수결정액의 8.5%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헤럴드경제

[헤럴드DB]


18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김성원(국민의힘) 의원이 근로복지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20년 6월까지 산재 부정수급 징수결정액(환수결정액) 1046억원 중 실제 환수된 금액은 89억원에 불과해 전체 징수액의 10%도 환수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올해 부정수급 징수액에 대한 환수율은 1.9%에 그쳤다. 2015년부터 올해 6월까지 산재보험 부정수급은 총 2388건에 526억원 규모다. 정부가 2020년 6월 기준 각 연도별 발생한 부정수급 징수액에 대해 실제 환수율은 2015년 16.9%에서 2016년 4.7%, 2017년 13.1%, 2018년 8.2%, 2019년 6.4%, 2020년 1.9%다. 2016년에 발생한 부정수급에 대해 아직 5%도 환수하지 못하고 있는 등 산재보상보험 및 예방기금 건전성을 떨어뜨리는 요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이 가운데 불법의료기관으로 알려진 사무장병원에서 발생한 부정수급액이 51.5%를 차지하며 회수실적 부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사무장병원은 의료기관을 개설할 수 없는 사람이 의료인을 고용하거나 법인의 명의를 불법으로 인가받아 개설·운영하는 병원을 말한다. 환자의 건강보다 수익증대 목적으로 과밀병상 등 질낮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과잉진료로 국민의료비 부담을 가중시키는 피해를 발생시켜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

김 의원은 “사무장병원이 적발돼도 보건복지부 및 사법기관의 형사·행정조치 이후 고용부로 자료가 넘어오기 때문에 이미 폐업 또는 재산을 은닉해 회수에 어려움이 많다”면서 “고용부와 근로복지공단은 검찰·경찰·국민건강보험공단과 협조체계를 강화하는 방안 마련은 물론 징수기간 확대 등을 통해 환수율 제고를 위한 노력을 병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dewkim@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