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481616 1252020101863481616 02 0201001 6.1.19-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2972134000 1602972210000 추미애 윤석열 라임 접대 의혹 검사 수사 전격 지시 2010181131

윤석열 "철저한 수사" 지시…김봉현 측 "추가 폭로" 예고

글자크기
◀ 앵커 ▶

라임 사건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검찰과 야당 정치인에게도 로비했다고 폭로한 것과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습니다.

김씨의 폭로 직후 법무부가 직접 감찰에 나선 지 하루 만에 윤 총장이 반응한 가운데, 김씨 측은 추가 폭로를 예고했습니다.

조명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윤석열 검찰총장이 라임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에 검사 비위 의혹 부분을 신속하게 수사해 범죄 혐의가 있는지를 엄정하고 철저하게 규명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제기한 현직 검사와 야당 정치인 로비 의혹 등에 대해 법무부가 감찰에 착수하자, 신속한 수사로 진상을 규명하라고 밝힌 것입니다.

김씨는 옥중 입장문을 통해 "지난해 7월쯤 서울 청담동의 한 룸살롱에서 A 변호사와 검사 3명에게 천만 원 상당의 술을 접대했고, 그 중 한 명이 현재 라임 수사팀 책임자로 왔다"고 폭로했습니다.

김씨는 또 "검사장 출신 야당 정치인에게 수억 원을 줬고, 이후 우리은행 행장과 부행장 등에 로비가 이뤄졌다"고 주장했습니다.

여기에서 언급된 야당 정치인으로 알려진 국민의 힘 원외 인사 A 씨는 MBC와의 통화에서 "김 전 회장과 만난적도, 연락한 적도 없다"며 "이종필 라임 전 부사장도 개인적으론 모르는 사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라임 펀드 판매 재개와 관련해 우리은행 행장과 만난 적 있냐는 질문에는 "은행장과 라임 관련된 얘기를 한 적은 없다"면서도 만났다는 사실은 부인하지 않았습니다.

함께 언급된 우리은행 측도 '사실 무근'이라며 법적조치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반발했습니다.

검찰 로비 창구로 지목된 부장 검사 출신의 이 모 변호사도 폭로 내용을 모두 부인했습니다.

이 변호사는 검사 시절 주로 특별수사를 담당해 이른바 '특수통' 검사들과 가까웠던 인물입니다.

검찰을 떠난 뒤엔 스타모빌리티의 법률 자문을 맡는 등 김 전 회장과의 인연도 깊었습니다.

이 변호사는 직접 법무부 감찰 조사에 나가 모든 진상을 밝히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법무부의 감찰과, 검찰 수사가 동시에 진행되는 가운데 김씨 측은 앞으로 자신의 재판에서 폭로한 내용의 근거들을 추가로 공개하겠다고 밝히고 있어, 이와 관련한 파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MBC뉴스 조명아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조명아 기자(cho@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