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50921 0032020102063550921 01 01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61488141 false true false false 1603187997000 1603188007000

대선주자 청문회 방불 '이재명 국감'…야당 집중포화 속 공방전

글자크기

옵티머스 의혹·'기본' 브랜드 정책 놓고 시종 티격태격

"독선적 성격" 지적엔 "앞으론 그런 일 없다" 선 긋기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류수현 기자 = 19일과 20일 이틀 연속 열린 경기도 국정감사는 여권의 대선주자로 급부상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검증하는 청문회를 방불케 했다.

연합뉴스

의원 질의에 답변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수원=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0.20 [사진공동취재단] xanadu@yna.co.kr



이번 국감에서는 옵티머스 펀드 관련 청탁 의혹과 함께 이른바 이재명표로 불리는 기본소득·지역화폐 정책을 놓고 국민의힘 야당 의원과 이 지사가 티격태격 공방을 벌였다.

이날 국토교통위원회 국감에서는 전날 행정안전위원회 국감과 마찬가지로 옵티머스 펀드사기 연루 의혹에 대한 질의가 이어졌다.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은 이 지사를 향해 "5월 8일 재판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 같았다며 채동욱 옵티머스 고문과의 만남을 이야기했는데 실제 만나보니 도움, 조언은 주시던가요"라고 물었다.

이 지사는 "옵티머스 고문을 하고 있었는지 안 했는지 저는 알수도 없는 일이고, (봉현물류단지에 관련한 경기도 행정절차에 대해) 특혜를 준 것처럼 하면 왜곡"이라고 반박했다.

'국민의짐' 표현을 두고도 신경전이 벌어졌다.

같은 당 박성민 의원은 지난 18일 이 지사가 페이스북에서 표현한 '국민의짐'을 두고 "국회에 대한 태도에 대해 할 말 없냐. 제1야당에 대한 예의를 지켜달라"고 요구했다.

앞서 이 지사가 18일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소속 모 국회의원과 보수언론이 '이재명이 홍보비를 남경필의 두 배를 썼다', '지역화폐 기본소득 정책 홍보가 43%로 많다'며 홍보비 과다로 비난한다"면서 "음해선동에 몰두하니 국민의힘이 아닌 국민의짐으로 조롱받는 것"이라고 올린 글을 지적한 것이다.

이런 지적에 이 지사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충분히 말할 수 있는 것"이라며 "'그런 얘기(국민의짐)를 들을 정도로 하면 안 된다'고 충고한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연합뉴스

질의하는 송언석 의원
(수원=연합뉴스)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이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0.10.20 [사진공동취재단] xanadu@yna.co.kr



기재부 차관 출신인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과도 경제 통계를 놓고 설전을 벌였다.

송 의원이 '통계라고 하는 것은 입장에 따라 얼마든지 가공이 가능하다. 의견에 가깝다'고 한 이 지사의 발언을 두고 "정책이라는 건 객관적이고 정책이라는 건 객관적·중립적이고 통계에 입각해 이뤄지는 건데 그 근간을 무너뜨리는 발언이다. 국민, 도민이 듣기에는 이 지사가 독선적인 성격을 갖고 있는 것 아니냐 느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이 지사는 "그런 걱정 저희도 수용합니다만 우선 통계 문제는 어쨌든 보여드렸지만 입장에 따라서 똑같은 것을 다르게 해석할 수 있다"며 물러서지 않았다.

유력한 대선주자로 부상한 것을 의식한 듯 평화 로드맵을 묻는 질의도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허영 의원은 평화시대를 대비한 경기도 차원의 평화로드맵과 관련한 질의하자 이 지사는 "일부에서 지방자치단체가 무슨 남북교류협력사업이냐, 북한에 퍼주기 하느냐는 시각 때문에 어려운 점이 있지만 남한과 북한 지역이 서로 갈등하지 않고 협조할 수 있으면 협조하고 외세열강에 휘둘리지 않고 윈윈하는 그런 관계들로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이 밖에 기본소득, 기본주택, 기본대출 등 이재명표 '기본' 3대 정책과 관련한 여당 측의 질의에 이 지사는 그동안 정책 발표나 페이스북 글 등을 통해 밝힌 대로 거침없이 답변했다.

전날 행안위 국감에서는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이 지역화폐와 관련,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의 보고서를 이 지사가 비판한 것을 두고 "학자들 입에 재갈을 물리고 국민을 겁박하는 것은 바람직한 자세가 아니라고 본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이 지사는 "먹고 살기 어려워서 산을 개간해서 농사를 지으려는데 평야에 논이 많다고 한 것과 비슷하다"며 "농구 감독은 키 큰 사람이 중요한데 축구 스트라이커의 키가 작다고 비판하는 꼴"이라고 맞받기도 했다.

'이재명 청문회'를 방불케 한 이번 경기도 국감을 두고 이 지사가 야당의 공세에 반격하면서 그동안 재판을 수행하며 자제했던 '사이다', '싸움닭' 이미지를 재연했다는 평가도 나왔다.

과거 가족사 논란와 관련한 일부 질의에는 목청을 높여 발끈하는 등 감정조절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이 지사는 국감 답변 과정에 "감정 통제를 못 해 인품이 부족함을 인정한다"면서도 "다만 말씀드릴 수 있는 건 앞으로 그런 일 없다"고 우려의 시선을 의식한 듯 선을 긋기도 했다.

gaonnuri@yna.co.kr

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