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53778 1082020102063553778 06 0601001 6.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99978000 1603199987000 related

"사랑해, 헤어지자"…'청춘기록' 박소담♥박보검 결국 이별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청춘기록' 박소담이 박보검에게 이별을 통보했다.

20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 14회에서는 안정하(박소담 분)가 사혜준(박보검)과 이별을 결심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사혜준은 "너한테 기쁜 일이 생겼는데 왜 나한테 전화 안 하고 해효한테 해?"라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앞서 안정하는 원해효(변우석)가 소개해 준 이혜리(혜리)와 함께 일하기로 했고, 곧바로 원해효에게 전화를 걸어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안정하는 "바쁘니까"라며 털어놨고, 사혜준은 "바빠도 네 연락 한 번도 씹은 적 없고 짬 내서 너한테 왔어"라며 밝혔다.

안정하 역시 "살인적인 스케줄인데도 나한테 최선을 다하고 있어. 나도 최선을 다하고 있어. 잠깐 보는데 편하게 해줘야지. 잠깐 보는데 밝은 모습 보여줘야지"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혜준은 사과했고, 안정하는 "너 지금 행복해? 네가 원하는 걸 다 얻었잖아. 네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큰 사람이 돼 있잖아. 아빠 세대 사람 같아. 자식들 먹여 살리느라 자기 삶이라고는 없이 일만 하는"라며 걱정했다.

더 나아가 사혜준은 "미안해. 네가 나한테 맞춰주려고 노력하는 거 생각 못 했어"라며 미안해했고, 안정하는 "신경 쓰지 마. 내가 하는 노력보다 네가 하는 노력이 힘든 거 아니까"라며 만류했다.

사혜준은 "지금 그 말투 걸려. 난 네가 날 만나면서 누구보다 자유롭고 즐겁길 바랐어. 근데 나 때문에 네가 제약을 많이 받는 거 같아"라며 애틋함을 드러냈고, 안정하는 "대신 사혜준이 사랑하잖아"라며 위로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이태수(이창훈)는 사혜준에게 전화했고, "진짜 내가 널 도와줄 때가 된 거 같아. 내일 아침 네 기사 뭐가 나는 줄 알아?"라며 귀띔했다.

사혜준은 "그 기사가 어떤 기사인지. 저한테 어떤 영향을 줄지 모르겠지만 대표님 도움받지 않을래요. 비싼 청구서 기다리고 있을지 아니까요"라며 거부했다.

특히 사혜준이 찰리 정(이승준)이 사망하기 전 마지막으로 통화한 사람이라는 기사가 보도됐다. 이민재(신동미)는 고소하기로 결정했고, 사혜준에게 사실인지 확인했다.

결국 사혜준은 찰리 정과 나눈 문자를 보여줬고, 이민재는 기사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는 것을 알았다. 이민재는 문자 내용을 공개하자고 제안했고, 사혜준은 찰리 정을 위해 거절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민재는 사혜준과 찰리 정의 스캔들을 보도한 김수만(배윤경)을 고소했다. 화가 난 김수만은 사혜준과 안정하의 열애설을 터트렸다.

그뿐만 아니라 김수만은 안정하의 가게로 찾아갔다. 안정하는 김수만을 따라 나섰고, 사혜준에게 '오늘 못 만나겠다. 미안'이라는 문자메시지를 전송했다.

이후 안정하는 사혜준과 만났고, "사랑해. 우리 헤어지자"라며 이별을 통보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