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53794 0372020102063553794 06 06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200051000 1603200055000 related

'공부가 머니' 테니스의 전설 이형택, 세 자녀 때문에 고민 (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MBC '공부가 머니?'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테니스의 전설 이형택의 세 자녀가 한국식 교육에 힘겨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20일 밤 9시 20분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서는 이형택 가족의 고민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공개된 이형택의 자녀들은 영어로 대화를 하는 모습을 보여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형택의 세 자녀들은 7년 전 미국으로 가 미국 학교를 다니다가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한국으로 귀국한 상태였다.

세 자녀들은 미국 학교 교육 환경에 익숙해있어 한국 교육 방식에 대해 힘들어 했다. 특히 막내 미나는 받아쓰기도 힘들어 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이형택 아내는 "신랑도 일에 관련해 공부를 해야했다"며 "남편의 부담을 덜어주고 싶어 아이들과 먼저 미국에 가있었는데 현재는 셋이나 되는 아이들을 한국식 교육에 어떻게하면 재밌게 적응할 수 있을까 생각 중"이라고 말했다.

미나는 한국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있었고 둘째와 첫째는 미국 시스템으로 운영하는 국제학교에 다니고 있었다.

전문가는 "한국 문화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면 중학년은 따라가기 힘들어서 한국 문화적응 정도를 고려한 후 학교를 결정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형택과 아이들은 식사를 같이하며 미국과 한국의 문화 차이점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형택 아내 "미국은 질문을 많이해야 좋은 학생인데 한국은 다른 학생 수입에 피해를 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형택 역시 "미국에선 선생님과 눈을 보고 얘기하는데 한국은 버릇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전문가는 "현재 우리도 질문과 활동 중심의 교육으로 바뀌면서 차이가 외국과 거의 없다"며 "오히려 질문도 적극적으로 권장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나는 한국식 수학공부를 하다가 울분을 터트리기도 했다. 미나는 한국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미리 진도를 빼야 했다.

미나는 2살에 미국을 가서 한국식 교육이 아예 처음이라 많이 낯설어 했다. 미나는 수학 문제 풀이에 힘들어 했고 이를 보던 엄마가 잔소리 하자 "그러면 여기 한국에서 살았으면 됐냐"며 울음을 터트렸다.

당황한 엄마는 미나를 달랬지만 "그냥 한국에서 살았으면 이런 일 없잖냐"며 눈물을 흘렸고 이를 영상으로 지켜보던 이형택 아내는 "너무 속상하다"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