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53863 0512020102063553863 06 0602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200579000 1603200585000 related

'아내의 맛' 홍현희 "친정·시댁 용돈 200만 원씩…母 카드는 아직도 써" 깜짝

글자크기
뉴스1

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아내의 맛' 홍현희가 양가에 드리는 용돈 액수를 공개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홍현희, 제이쓴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제이쓴의 아버지는 "내년 생일 선물을 미리 부탁하면 안될까"라고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고랑을 만드는 기계인 관리기가 필요하다며 "200만 원 정도 한다"라고 알렸다. 홍현희는 "이번에 용돈 드린 걸로 사시면 안되냐"라고 물었다. 이에 시아버지는 "그건 또 쓸 데가 있다"라고 철벽을 쳐 웃음을 자아냈다.

'아내의 맛' 출연진들은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지켜보다 용돈 얘기를 꺼냈다. 홍현희는 "친정, 시댁 용돈을 똑같이 200만 원씩 드린다. 서운하지 않게"라고 털어놨다. 장영란이 "(친정 아버지가 안 계시니까) 시부모님이 더 가져가시는 거 아니냐"라고 하자, 홍현희는 "그렇게 따지면 안되죠"라고 답했다.

박명수는 "친정에는 뒤로 좀 더 드리지 않냐"라고 캐물었다. 그러자 홍현희는 절대 그렇지 않다며 "친정 엄마는 제가 생활비를 안 드려도 돈이 더 많으시다. 제이쓴에게 차도 사준다고 하신다"라고 밝혔다.

어떻게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는지 박명수, 이휘재가 궁금해 하자 홍현희는 "엄마는 열심히 벌어서 집이나 그런 게 있으시다. 저희가 생활비는 하나도 안 드린다"라고 대답했다.

특히 홍현희는 "저는 아직도 가끔씩 엄마 (신용)카드를 쓴다"라고 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엄마가 좋아하신다. 아직도 내가 필요하구나 하시는 것"이라고 이유를 전했다. 이 말에 박명수는 "어머니가 양자는 필요 없으시냐. 늙은 양자"라고 농을 던져 주위를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