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56225 0112020102163556225 02 0201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603231664000 1603238899000

택배기사의 유서 "비트코인 투자하면서 돈은 없다고…먹던 커피잔 던져"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류원혜 기자]
머니투데이

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억울합니다. 비트코인에는 투자하면서, 한여름에 중고 에어컨도 사주지 않았습니다."

택배 노동자가 과로에 시달리다가 사망에 이르는 사고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한 40대 택배기사가 '대리점의 갑질과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다'는 유서를 남긴 채 극단적 선택을 했다. 이 기사의 사망으로 올해 목숨을 잃은 택배기사는 11명이 됐다.

전국택배노동조합에 따르면 로젠택배 부산 강서지점에서 일하던 택배기사 김모씨가 지난 20일 오전 3시쯤 해당 지점 터미널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고인은 이날 오전 2시30분쯤 자필로 작성한 A4용지 3장 분량 유서를 촬영, 메신저로 함께 일하던 노조 조합원에게 전송했다. 그는 유서에서 직장 내 갑질, 열악한 근무 환경, 적은 수입 등 여러 어려움을 호소했다.

유서는 "억울합니다"로 시작됐다. 김씨는 "택배기사는 국가시험에, 차량 구입에, 전용 번호판까지 준비해야 하지만 200만원도 못 버는 현실"이라며 그간의 생활고를 호소했다.

또 대리점에서 당한 갑질도 고발했다. 김씨는 "저처럼 한 달 200만원도 벌지 못하는 구역은 소장(기사)을 모집하면 안 되는데도 (대리점이) 직원을 줄이기 위해 소장을 모집해 보증금을 받고 권리금을 팔았다"며 "한여름 더위에 하차 작업을 하는데도 에어컨을 사주지 않았다. 비트코인 채굴기에 투자할 돈은 있으면서 지점에 투자하라면 '돈 없다'는 이유만 댄다"고 주장했다. 또 부지점장이 소장에게 먹던 커피잔을 던지며 화를 내는 등 갑질했다고도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입사 과정에서 권리금 300만원은 해당 구역을 인계받으면서 직전 택배기사에게, 보증금 500만원을 지점(대리점)에 낸 것으로 확인됐다. 김씨 동료는 보증금을 내지 않으면 대리점에서 계약을 안 해줄 것이고 이는 사고 처리비용으로 쓰인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이성철 기자 = 택배 노동자들의 과로사가 잇따르는 가운데 20일 서울의 한 택배 물류센터에서 작업자들이 산더미처럼 쌓인 택배 박스를 나르고 있다. 2020.10.20/뉴스1



노조에 따르면 김씨는 수입이 줄어 은행권 신용도까지 낮아지자, 다른 일을 구하기 위해 퇴사를 희망했다. 그러나 대리점은 김씨에게 손해배상을 요구하며 압박했고, 김씨는 사망 직전까지 본인의 차량에 '구인 광고'를 붙이고 있었다.

김씨는 유서에서 "3개월 전에만 사람을 구하던지, 자기들(대리점)이 책임을 다하려고 했다면 이런 극단적 선택은 없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로젠택배 지점 관계자는 "김씨에게 손해배상을 요구한 사실이 없다. 오는 11월에 계약 종료될 예정이었고, 퇴사 시 후임자를 데려오는 조건은 계약서에 명시된 것"이라며 "대리점 갑질 때문에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주장은 억측"이라고 해명했다. 본사 측은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다"라며 뚜렷한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태다.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과로사위)는 이 사건에 "정부와 로젠택배가 철저한 진상조사에 나서야 한다"며 "대리점 갑질로 스스로 그만두지도 못한 것으로 보여 안타깝다"고 전했다.

한편 올해 목숨을 잃은 택배기사는 11명이며 이들 중 김씨를 제외한 10명은 과로사로 추정된다.

류원혜 기자 hoopooh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