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56560 0182020102163556560 04 0401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59903065 false true false false 1603234146000 1603234207000

미 전문가 "바이든 대통령 당선되면 북한은 앞으로… "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출처 = 연합뉴스]


로버트 아인혼 전 미국 국무부 비확산군축 담당 특별보좌관은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당선이 되면 북한과 비핵화 협상에서 양측 모두 이익을 주는 단계적 접근법을 취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아인혼 전 특별보좌관은 오마바 행정부에서 일한 경험이 있다.

그는 이날 미 싱크탱크 브루킹스연구소가 이란과 북한의 핵 확산과 차기 정부 과제를 주제로 연 화상 세미나에서 이같이 전망했다.

아인혼은 "바이든 행정부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궁극적인 목표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러나 그 과정의 모든 단계에서 각 당사자에게 상호 이익이 되는 장기적 목표에 단계적으로 접근할 준비가 돼 있을지 모른다"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북한·이란에 대한 정책은 실패했다고 했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핵 능력을 완전히 포기하려 하지 않고, 북한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검증 조치를 받아들이려 하지 않을 수도 있다"면서 그런 경우 미국은 동맹들과 장기적인 압박 전략에 관해 협력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아인혼 전 보좌관은 바이든 정부가 북한과의 대화에 조기에 뛰어들기보다는 동맹과 협력해 대북 외교적 접근법을 개발하고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다른 주요 국가들과 협의하기를 원할 것이라면서 중국, 러시아와도 협력할 용의가 있다고 내다봤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