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57926 0292020102163557926 06 0602001 6.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603237980000 1603238039000 popular

‘오상진♥’ 김소영 “‘우리 강아지’에 울컥..아기 낳아봐서 그 느낌 너무 아니까”[전문]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강서정 기자] 방송인 김소영이 딸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표현했다.

김소영은 21일 자신의 SNS에 “불가항력으로 힘에 부친 며칠. 오늘은 아기 낳고 처음 운전대를 잡았는데, 미팅가는 초행길을 헤메고, 눈은 침침하고. 어깨에 하도 힘을 줘서 거북이가 될 것 같았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정말 오랜만에 라디오를 켰는데 이나님의 ‘별밤’이 흘러나왔고. 엄마가 딸에게 ‘우리 강아지’ 하며 편지 써 준 사연을 읽는데 내가 약간 울컥하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 나도 아기를 낳아 봐서, 왜 사람이 아기한테 강아지라고 하는지 그 느낌 너무 아니까. 우리 소중한 강아지랑 토끼같은(?) 남편 잘 자고 있겠지. 라디오는 역시 치유의 매체다”고 했다.

한편 오상진과 김소영은 2017년 4월 결혼해 슬하에 1녀를 두고 있다.

이하 김소영 SNS 전문.

불가항력으로 힘에 부친 며칠.

오늘은 아기 낳고 처음 운전대를 잡았는데, 미팅가는 초행길을 헤메고, 눈은 침침하고. 어깨에 하도 힘을 줘서 거북이가 될 것 같았다.

정말 오랜만에 라디오를 켰는데 이나님의 별밤이 흘러나왔고.

엄마가 딸에게 ‘우리 강아지’ 하며 편지 써 준 사연을 읽는데 내가 약간 울컥하네.

이제 나도 아기를 낳아 봐서, 왜 사람이 아기한테 강아지라고 하는지 그 느낌 너무 아니까.

우리 소중한 강아지랑 토끼같은(?) 남편 잘 자고 있겠지. 라디오는 역시 치유의 매체다.

이제 우리 이름을 걸고 나가는 제품들이 만들어지는데, 너무 어렵다.

누구나 자랑스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세련되고, 트렌드를 빠르게 읽고 반영하면서도 내 정체성이 있어야하고, 여러 고민 중 최종 선택에 대한 확신을 가져야 하고. 그것을 동료들과 잘 역할 분담해야하고.

너무 어렵다. 내일 또 마저 해야지.

귀가일기

아파트주차장에 왜 자리 없냐고

/kangsj@osen.co.kr

[사진] 김소영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