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61396 0092020102163561396 01 0101001 6.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242876000 1603242889000

4선 김기현, 김종인 위원장 면전서 직격탄 "곱셈정치 하라"

글자크기

"뺄셈 정치 안 되는 것은 두 말할 것도 없어"

"내부 인재 다듬고 외연 넓히는 곱셈정치해야"

뉴시스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공동취재사진) 2020.09.15.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준호 최서진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면전에서 '뺄셈 정치'가 아니라 '곱셈정치'를 해야 할 시점이라며 사실상 직격탄을 날렸다.

이는 차기 대선주자와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거론되는 당내 인사들을 평가절하하는 김 위원장에 대한 당내 반발 확산과 맞물려 '뺄셈정치' 논란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4선 중진인 김기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장·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국민의힘도 이제 곱셈정치를 해야 할 때이다. 정신을 조금 바짝 차려야 할 때라고 본다"며 "우리 스스로 개혁하고 역동적인 모습을 보이지 않으면 민주당과 함께 망할 수도 있다"고 했다.

김 의원은 "우리 내부의 인재를 최대한 다듬어 부각시키고 중도 영역으로 우리의 외연을 넓혀 역량을 갖춘 인물을 적극 영입하는 등 승수효과를 얻을 수 있는 곱셈정치를 해야 한다"며 "뺄셈 정치가 안 되는 것은 두 말할 것도 없겠지만 우리 당이 단순한 덧셈정치만으로는 이 난국을 돌파할 수가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공천 과정에서 부득이하게 탈당한 분들의 조속한 복당 조치도 취해야 하고 더 나아가 중원으로 우리의 폭을 넓혀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겠다는 기본 철학을 공유하는 세력들과 연대하여 화학적 결합을 통해 창조적 폭발력을 만들어내는 곱셈정치를 해야할 시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그래서 다가오는 서울시장, 부산시장 선거의 후보를 조기에 발굴할 수 있는 장을 만들고 당 지도부도 의원들과 좀 더 활발한 소통을 통해 당 내 공감대가 단단하게 형성될 수 있도록 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지도부에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westji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