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63500 0562020102163563500 04 0402003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03245344000 1603255876000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임박에 日 일간지 “심각한 화근 남길 것”

글자크기

“장기간에 걸쳐 흘려보내는 경우 어떤 영향을 미칠지 알 수 없어” / “바다를 공유하는 다른 나라의 반응도 걱정”

세계일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달 26일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해 폐로 작업이 진행 중인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후쿠시마 교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에서 지속적으로 배출되는 방사성 오염수를 해양방류 방식으로 처분하기로 조만간 결정할 예정인 가운데 유력 일간지인 도쿄신문은 시기상조라는 주장을 폈다.

도쿄신문은 21일 ‘방사능 오염수, 만전의 안전대책이 서 있는가’라는 제하의 사설에서 일본 정부가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를 일으킨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의 해양방출을 단행할 방침이라며 우려되는 문제점을 거론했다.

사설은 우선 오염수 정화 장치인 다핵종제거설비(ALPS·알프스)를 사용해도 방사성 물질인 트리튬(삼중수소)을 제거하는 것이 어려운 데다가 트리튬 말고도 다른 방사성 물질이 남는다고 강조했다.

사설은 트리튬의 경우 다른 일반 원전 배수에도 포함돼 있고 기준치 이하 농도로 묽게 해 바다에 방출하는 것이 국제적으로 인정되긴 하지만 방사성 오염수의 해양방출에 관해 법령이 배출 때의 농도만 규제하고 있을 뿐 총량 규제가 없는 것이 허점이라고 강조했다.

‘확산시키면 괜찮다’라는 생각에 바탕을 둔 총량 규제 부재는 법정 기준치 이하로 희석하기만 하면 트리튬 함유 오염수를 얼마든지 바다에 흘려보내도 된다는 얘기라는 것이다.

그러나 사설은 트리튬의 방사선은 미약하지만 “‘없는 것’(제로)이 아니다”라며 노심용융(爐心熔融) 사고를 일으킨 원전에서 배출되는 오염수를 처리한 물을 장기간에 걸쳐 바다에 계속 흘려보내는 경우 어떤 영향을 미칠지 알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나마타병(水俣病)을 교훈으로 삼아야 할 사례로 들었다. 사설은 “바닷물의 희석 능력을 과신해 유기수은을 함유한 화학공장의 배수를 바다에 계속 흘려보내 결과가 미나마타병이었다”고 했다.

미나마타병은 구마모토(熊本)현 미나미타시(市)에 있던 한 화학공장이 지속해서 방류한 폐수 때문에 1956년 사람의 발병이 처음 확인된 수은 중독성 신경질환이다. 피해자들은 일본 정부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해 2004년 최종 승소했고, 미나마타병 50주년인 2006년 4월 세워진 위령비에 희생자 314명의 이름이 새겨졌다.

도쿄신문은 이 사설 통해 “바다를 공유하는 다른 나라의 반응도 걱정”이라며 일본 정부가 오염수 해양방류에 앞서 주변국의 입장도 헤아릴 것을 주문했다.

세계일보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의 해양방류와 관련한 문제점을 지적한 도쿄신문 21일 자 사설. 도쿄신문 홈페이지 캡처


도쿄신문은 오염수에서 방사성 물질을 완전히 제거하는 기술이 없는 상황에서 부득이하게 해양방출을 하더라도 관리와 감시의 ‘룰’을 정비해 ‘풍평’(소문) 피해를 막을 구체적인 대책을 제시한 후가 돼야 할 것이라며 “졸속 (방류결정)은 장래에 심각한 화근을 남기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지난 16일 외교부는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수’의 바다 방류 방침을 굳혔다는 현지언론 보도와 관련 “우리 정부는 국무조정실을 중심으로 그 문제에 범정부 차원에서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후쿠시마 오염수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의에 “최근 오염수 대응 강화를 위해 관계부처 회의를 차관급으로 지난달 29일 격상한 바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정부는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 보호를 최우선적 기준으로 삼아 일본 측의 오염수 처분 관련 활동을 지속 예의주시하고 국제사회와의 공조에 기반한 조치를 강구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는 “일본 측은 현재 오염수 처리 방법을 아직 결정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우리 정부는 그간 일본 측에 오염수 처분 관련 투명한 정보 공유, 국제사회와의 소통을 지속해서 강조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 측에 “주변 환경과 인체에 대한 영향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할 것을 요구해 왔다”고 덧붙였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