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66846 0172020102163566846 08 0801001 6.2.0-RELEASE 17 디지털데일리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3248856000 1603249271000

SK이노베이션 지동섭 사장 “LG화학과 협상 중…조기 종료 노력”

글자크기
- 배터리 사업 분사, 검토하겠지만 정해진 바 없어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SK이노베이션이 LG화학과의 소송전을 잘 마무리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양사는 지난해부터 영업비밀 침해, 특허 소송 등을 진행하고 있다.

21일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대표(사장)는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인터배터리2020'에서 기자들과 만나 'LG화학과 소송은 두 회사 문제이기도 하지만 국내 배터리 업계에 부정적 영향이 크다'며 '관련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조기에 끝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26일(현지시각)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는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소송에 대한 최종 판결을 내린다. 결과에 따라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 관련 부품의 미국 내 수입금지 등 조처가 내려질 수 있다. 미국 조지아주에 건설 중인 배터리 공장도 가동 중단될 수도 있다.

지 사장은 ITC 판결 관련 '예측할 수는 없다. 최선을 다해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사업 분사에 대해서도 언급됐다. 앞서 LG화학은 전지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하기로 예고, 오는 30일 임시주총을 통해 해당 안건을 다룬다. 지 사장은 '분사했을 시 장단점이 있다. 내부적으로 검토는 하겠지만 아직 정해진 내용은 없다'고 전했다.

한편 LG화학 배터리를 탑재한 현대차 '코나EV'에서 연이어 화재 사고가 발생하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지 사장은 '남의 일로 여길 것이 아니라 (SK이노베이션) 스스로도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화재 요인을 찾아서 불나지 않는 배터리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