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67920 1092020102163567920 01 0101001 6.2.0-RELEASE 109 KBS 63500193 false true false false 1603252258000 1603255956000

정의당 강은미 “라임·옵티머스는 금융사기…특검 주장은 시간끌기”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의당 강은미 원내대표가 라임·옵티머스 사태의 본질은 역대급 ‘금융사기 사건’이라며 “협박성 공수처와 특검 거래안을 내놓은 국민의힘은 자중하라”고 밝혔습니다.

강 원내대표는 오늘(21일) 당 의원총회에서 “국민의힘이 주장하는 특검은 시간끌기에 불과하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강 원내대표는 “라임·옵티머스 사건으로 무려 5천여 명의 국민이 2조원 대의 피해를 입었다”면서 “금융당국이 사모펀드에 대한 무분별한 규제를 완화하고 관리 감독을 방기한 것에서부터 제대로 조사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사모펀드 규정의 허술함이 불러온 막장 사기극”이라며 “사모펀드 자체를 엉터리로 설계한 금융위원회, 수많은 사고 조짐에 대한 정보나 심지어 신고조차도 묵살한 금융감독원의 책임이 무겁다”고 덧붙였습니다.

배진교 의원도 “정치권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박근혜 정부와 금융관료들이 대책 없이 저질러놓은 ‘사모펀드 규제 완화’를 제대로 평가하고 바로잡는 것”이라며 “거대 양당이 사건 피의자의 증언 한 마디, 편지 몇 장에 이리저리 휘둘리며 정치 공방에 시간을 허비하는 동안 피해자 대책과 사모펀드 제도적 보완책은 뒷전으로 밀려났다”고 비판했습니다.

배 의원은 “무책임한 정치 공방을 끝내고 철저한 진상규명과 대책 마련에 임해야 한다”면서 “국민의힘은 공수처가 출범해서 고위공직자의 연루 의혹을 수사할 수 있도록 해야하며, 사모펀드를 어떻게 규제할지 피해자 회생과 구제는 어떻게 해나갈 것인지 진지하게 논의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태흠 기자 (jotem@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