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5055 0292020102263585055 06 0602001 6.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13820000 1603314048000 related

이경애 "코로나 떄문에 음식 사업 중단, 8개월째 문 닫아…다 망했다" ('같이삽시다')

글자크기
OSEN

방송화면 캡쳐


[OSEN=장우영 기자]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개그우먼 이경애가 사업에 대해 이야기했다.

21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는 이경애가 출연했다.

이경애는 아침부터 박원숙, 김영란, 혜은이와 함께 족발을 이용한 요리를 만들기 시작했다. 김영란의 견제 속에서도 이경애는 꿋꿋하게 음식을 만들기 시작했다.

박원숙과 김영란은 이경애의 음식 솜씨를 칭찬했다. 박원숙은 “음식 잘하는 사람들은 겁이 없다”고 말했고, 김영란은 “실력이 좋으니 겁 없는 게 당연하다”고 맞장구쳤다.

이경애는 “음식 장사를 여러 개 해봤으니까 아는데, 맛있는 재료를 많이 넣을수록 맛있다”고 말했다. 이에 박원숙은 “그래서 네가 망했구나”라고 돌직구를 던졌다.

이경애는 “일본식 선술집도 하고, 떡볶이도 팔고 이것저것 해봤다. 그런데 요즘은 코로나19 때문에 8개월 문 닫았다”고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하지만 김영란은 “계속 가게 운영 중이니까 잘 만드는구나. 그래서 요리를 잘하는 구나”라고 다른 소리를 했다. 이에 이경애는 “가게 망했다. 8개월째 가게 문 닫았다. 임시로 8개월을 닫느냐”고 호통쳐 웃음을 자아냈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