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5171 0032020102263585171 05 0509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14007000 1603330882000

대중골프장 주중 그린피 14만3천원…일본보다 2.3배 비싸

글자크기
연합뉴스

국내 고급 대중 골프장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는 국내 골프장 그린피가 일본보다 갑절 이상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소장 서천범)는 국내 대중 골프장 주중 그린피는 10월 현재 14만3천800원으로 일본의 대중 골프장 주중 그린피 6만1천300원보다 2.3배 더 높다고 22일 밝혔다.

카트 사용료와 캐디피까지 포함하면 골프장 이용료 차이는 3배까지 커진다.

레저산업연구소는 일본 대중 골프장은 캐디 없이 즐기는 경우가 일반적이고 카트 이용료 역시 한국보다 저렴하거나 무료가 많다고 설명했다.

국내 대중 골프장 그린피는 2011년에는 일본보다 20%가량 높았을 뿐이다. 국내 대중 골프장 주중 그린피는 평균 11만100원이었고 일본은 9만1천700원이었다.

그러나 국내 골프장 그린피는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간 반면 일본은 오히려 그린피가 하락하면서 격차가 커졌다.

지난 9년 동안 국내 대중 골프장 주중 그린피는 30.6% 상승했지만, 일본은 16.7% 내린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국내 골프 수요가 갈수록 늘어났지만 골프장 공급은 제한적이었던 때문이다. 골프장 공급이 충분했던 일본은 골프 수요가 다소 위축됐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해외 골프 여행이 불가능해지면서 국내 골프장 이용료는 폭등했다.

서천범 레저산업연구소 소장은 "국내 골프장이 내장객이 폭증하면서 이용료를 마구 올리고 있다"면서 "가까운 일본이나 동남아시아 지역과 가격 차이가 너무 벌어지면,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된 다음에는 큰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kh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