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5295 0562020102263585295 01 01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14000000 1603320702000

윤석열 반격 시작하나… 법조계 "질의 피하지 않을 것"

글자크기

尹총장 22일 대검 국감 발언 주목

秋 수사지휘 등 현안 입장 밝힐 듯

秋법무 “대검 국민 기만” 또 공격

세계일보

윤석열 검찰총장이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로 입지가 좁아진 윤석열 검찰총장이 국회 법사위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출석한다. 윤 총장이 이 자리에서 반격의 메시지를 내놓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라임·옵티머스 사태가 정치적 사건으로 비화하고, 검찰의 비리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여야 모두 강도 높은 질의를 준비하고 있어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국감이 예상된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윤 총장은 22일 국회에서 열리는 대검찰청 국정감사를 통해 그동안 현안에 대해 허심탄회한 입장을 밝힐 전망이다.

법조계 관계자는 “윤 총장의 평소 성향에 비춰봤을 때 나오는 질의를 피하지 않고 성실하게 답변할 것으로 보인다”며 “대검 역시 이 같은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법조계에서는 윤 총장이 법과 원칙에 어긋난 것들을 바로잡아 달라고 호소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추 장관이 발동한 수사지휘와 지난 두 차례의 검사장 인사에 대한 불만을 표출할 것이라는 전망이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추 장관은 지난 19일 윤 총장에게 라임 및 가족·측근 연루 사건에 대해 손을 떼라고 지휘했다. 앞서 한동훈 검사장이 연루된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해서는 ‘전문수사자문단 소집을 중단하라’고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

세계일보

21일 오후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정부과천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도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동안 윤 총장은 직접적으로 목소리를 내기보다 내부에서 우회적인 메시지로 추 장관의 의견을 비판해왔다. 추 장관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직접 목소리를 냈던 것과 대비된다.

예컨대 추 장관이 기자간담회를 열고 “검찰이 가진 기소와 수사를 분리해야 한다”고 주장할 때 윤 총장은 검사들 앞에서 “컴퓨터 앞에 앉아 조서 치는 게 수사가 아니고 소추와 재판을 준비하는 게 수사고 이것이 검사와 수사관의 일”이라고 반대하는 식이었다.

정치권에서는 윤 총장을 견제하는 분위기다. 청와대는 ‘수사지휘권 발동은 적절했다’며 추 장관에게 힘을 실어줬다. 윤 총장의 수사지휘권 수용 입장에 “다행”이라고 평가했던 추 장관도 다시 공세에 나섰다.

세계일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1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추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개혁에 단 한 번이라도 진심이었으면 하고 바랐지만, 그런 기대와 믿음이 무너져 참으로 실망이 크다”며 “대검은 국민을 기만했고, 윤 총장은 사과와 성찰 먼저 해야 했다”고 질책했다. 추 장관은 “(라임 핵심 피의자인) 김봉현에 대해 그가 구속된 4월23일 이후 석 달 사이에 무려 66회나 불러서 여권 정치인에 대해 캐묻고 회유하는 조사를 반복했다고 한다”면서 “부당한 수사관행을 근절하겠다고 한 순간에도 수용자를 이용하여 열심히 범죄정보를 수집하고 있었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여당 역시 강도 높은 검증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여당은 라임·옵티머스 펀드 사태에 대한 수사 부진을 이유로 윤 총장을 강하게 몰아세울 것으로 보인다. 특히 서울남부지검에서 라임사태에 일부 검사들이 연루됐다는 의혹을 보고받은 경위와 이후 조치들에 대한 질의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윤 총장 가족이 연루된 사건과 동생처럼 아낀다는 검사장 사건을 꺼내 윤 총장의 사퇴를 압박할 것이라는 예상도 있다. 야당 역시 여당 정치인이 연루된 사건 수사로 윤 총장을 압박할 것으로 보인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