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97264 0092020102263597264 01 0101001 6.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3336153000 1603336171000

與, 윤석열 답변 태도에 항의…"대체 누가 누굴 국감하나"

글자크기

"사건과 관련 없는 이야기 자꾸 꺼내" 지적

국민의힘은 "추미애에 비해 예의 바르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0.22. mangust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여당 의원들이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답변 태도를 놓고 불만을 제기하며 야당 측과 신경전을 벌였다.

윤 총장이 참석한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는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시작으로 여당 측 질문 공세가 쏟아졌다. 이 과정에서 윤 총장의 답변이 길어지자 법사위원장을 포함한 여당 의원들은 즉석에서 이를 문제 삼았다.

소병철 민주당 의원은 윤 총장에게 "지금 답변 태도가 묻는 말에만 대답을 해야 하는데 하나를 물으면 열 개를 답을 한다. 우리는 지금 7분 시간으로 하는데 이게 도대체 누가 누굴 국감하는지 모를 지경"이라며 "또 위증 경고가 나오면 금방 말을 바꾼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감을 성의 있게 답변하는 건 좋다. 그런데 지금 3분 질문하면 답변은 5분, 7분 이렇게 끌어버리니 국감이 진행이 되겠나. 그리고 왜 사건과 관련 없는 이야기를 자꾸 꺼내나. 질의를 하니 난데없는 이야기를 한다. 한 번은 우연이지만 이게 지금 있을 수 있는 일인가"라고 따졌다.

소 의원은 도중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끼어들자 "도대체 이런 국감이 어디 있나. 장 의원 발언할 때 지금까지 한 번도 중간에 끼어들지 않았다. 제 말에 그렇게 하시면 안 된다"고 화를 내기도 했다.

이에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윤 총장에게 "질의 밖의 답변을 장시간 하는 건 주의를 해 달라"며 "특히 의원들이 질의하는데 중간에 끼어들어 답변을 하면, 질의하는 의원과 답변하는 총장이 서로 자기 말을 하게 된다. 이것은 우리 감사장을 지켜보는 국민에게 예의도 아니다"라고 주의를 주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윤호중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22.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국감은 어디까지나 법사위원들이 질의를 할 권한이 있고 총장은 답변할 의무가 있다. 충분히 숙지하고 거기에 대한 답변을 가급적 짧게 해 달라"고 요청했으며 윤 총장은 "알았다"고 답했다.

이후 장제원 의원은 발언 차례에서 "일부 옳은 말이고 우리 당도 지금까지 증인의 답변 태도를 지적한 적이 있다. 그런데 왜 증인마다 위원장의 지적이 달라지는지 지적하고 싶다"며 "추미애 장관은 '소설 쓰시네', 하고 비웃기까지 했다. 이에 비해서 윤 총장은 수십배 예의 바르게 답변하고 있다"고 했다.

또 "윤호중 위원장이 오만방자한 증인은 가만히 두고 윤 총장에게는 혼을 내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이에 윤 위원장은 "아직 제 기준을 모르겠나. 여러분이 문제 제기를 다 하고 있기에 저까지 나설 이유는 없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