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00584 0562020102263600584 04 0402002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03343141000 1603438405000

소개팅에 친척 23명 데려온 中 여성의 황당 사연…음식값에 기겁한 남자 도망쳐

글자크기
세계일보

한 여성이 자신의 친척 23명을 소개팅에 데려온 황당한 사연이 알려졌다. 해당 여성은 ”상대 남자가 이들 모두의 식사비를 낼 것인지 시험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20일(현지시간) 중국 매체 글로벌타임스와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중국 저장성에 사는 29세 남성 리우씨가 겪은 일을 소개했다.

어느 날 리우씨는 자신의 어머니가 주선한 소개팅을 하기로 했고, 부푼 마음으로 약속장소인 식당을 찾았다. 그러나 그는 상대 여성이 사전에 아무 말도 없이 자신의 친척 23명을 데리고 나타난 것을 보고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여성의 친척들은 식당에서 비싼 요리와 술 등을 주문했고, 음식값은 무려 1만9800위안(약 338만원)이나 나왔다. 식당 직원이 건넨 계산서를 보고 기겁을 한 리우씨는 도중에 식당을 몰래 빠져나와 집으로 도망치고 말았다.

이 여성은 현지 언론을 통해 “내 남자친구가 될지 모르는 남성이 이들 모두의 식사비를 지불할 만큼 관대한지 테스트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리우씨가 몰래 사라져버린 것을 뒤늦게 알고 충격을 받았다고도 덧붙였다.

결국 식사비는 이 여성이 모두 부담할 수밖에 없었고, ‘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한 리우씨와의 인연도 이어지지 못했다. 다만 리우씨는 나중에 식사비 중 4398위안(약 75만원)을 분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은 “사연이 알려지면서 SNS 등에서는 소개팅 비용을 남녀 중에서 누가 부담해야 하는지에 대해 격렬한 토론이 벌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최승우 온라인 뉴스 기자 loonytuna@segye.com

사진=픽사베이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