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00985 0372020102263600985 01 01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3343680000 1603343691000

윤석열 "검사가 사람 패죽인 것과 이게 같나" 발끈…與 "철회하세요"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잠시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여당 의원들은 증인으로 출석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언행, 태도 등으로 공세를 이어갔다. 2002년 검찰이 조사 과정에서 피의자를 구타해 사망한 사건과 관련 "패죽였다"고 한 데 대해선 "철회하라"며 거듭 요구하기도 했다.

소병철 민주당 의원은 이날 윤 총장에게 "오전 사임한 박순철 남부지검장의 발표문을 찾아보니 머릿속에 18년 전 당시 서울지검 피의자 고문치사 사건이 떠올랐다"며 "당시 중앙지검장이 사임하지 않으니 검찰총장이 11월 5일날 사임하셨다. 이번에는 그때와 달리 남부지검장이 사임했다. 이걸 어떻게 봐야할 지 마음이 착잡하다"고 했다.

그러자 윤 총장은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과의 질의 과정에서 "아까 (민주당) 소병철 의원께서 말씀하신 2002년도는 서울지검 가혹행위 치사 사건"이라며 "물론 이것도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오면 받아들여야 겠지만, 검찰에서 수사하다가 사람을 패 죽인 것하고 경우는 좀 다르지 않나 생각한다"고 했다.

여당 측에선 "패 죽인게 뭐에요, 패죽인 게!"라며 고성이 나왔다. 이에 윤 총장은 "때려 죽이고 패 죽인 것 아닙니까. 검찰이 잘못했다는 말씀 아닙니까. 패서 죽인 거 맞거든요"라며 받아쳤다.

이후 박범계 민주당 의원은 "제가 말한게 이거에요!"라고 한 뒤 의사진행발언에서 "신성한 국감장이다. 생중계되고 있다"며 "아무리 윤 총장에서 거침없는 발언 대가라고 하더라도 할 얘기와 안 할 얘기가 있다. 패죽인다는 말 철회하십시오"라고 했다.
헤럴드경제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총장이 “그렇게 하겠다”고 하자 박 의원은 “그렇게 하겠다고 하지 말고 그 말 그대로를 철회한다고 하라”고 했다. 윤 총장은 “의원님이 그렇게 지적하면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hs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