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03010 0962020102263603010 03 0301001 6.2.0-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603346048000 1603346107000

bhc 직원, 폐업 점주에 욕설 의혹…임금옥 대표 공식 사과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임금옥 bhc 대표 사과문

[스포츠서울 동효정 기자] 치킨 프랜차이즈 bhc 본사 직원이 폐업한 지 한 달된 가맹점주에게 미수금을 요구하며 폭언과 욕설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 임금옥 대표가 사과했다.

임 대표는 22일 사과문에서 “이날 오전 폐점 점주와 해당 지역 슈퍼바이저 대화 과정에서 있어서는 안 될 적절치 못한 언행이 오고 갔다는 사실을 파악했다”며 “슈퍼바이저가 감정이 격양돼 폭언했다”고 말했다.

임 대표는 “점주님과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bhc 모든 임직원을 대표하여 머리 숙여 사죄를 표한다”며 “점주의 불만을 최소화하고, 고객과 점주의 중간 다리 역할을 해야 하는 슈퍼바이저 관리에 미흡했던 제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그는 “이번 건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즉시 조치하고 근본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본사 차원에서 대대적인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본사 슈퍼바이저 관리 및 교육에 심혈을 기울이는 것은 물론 고객님들께서 앞으로도 믿고 bhc를 선택할 수 있도록 서비스 전반을 재점검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앞서 국회 정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실은 해당 가맹점주와 본사 직원 간 카카오톡 메시지를 22일 공개했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정산을 마치고 폐업한지 한 달이 지난 가맹점주는 부가가치세 납부에 필요한 자료를 받기 위해 본사 담당직원과 연락을 했다. 그런데 이 점주의 요청에 본사직원은 대뜸 배달앱 프로모션과 관련한 미수금 4만4000원을 정산해야만 협조해주겠다면서 이 같은 메시지를 보냈다.

이달 26일까지 부가세 자료를 내지 못하면 연체료를 물어야 해 본사의 협조가 급했던 해당 점주는 미수금을 증빙할 내역서를 보여주면 입금하겠다고 요청했지만 본사직원은 입금이나 하라면서 욕설을 보냈다는 주장이다.

한편 bhc가 의도적으로 수 백 억원대의 부가세를 탈루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bhc는 원재료인 생닭을 가맹점에 공급하기 전에 양념을 넣거나 숙성하는 공정을 거치고도 ‘보존성 향상을 위한 1차 가공’이라고 표기했다.

기 의원은 “bhc가 이 같은 공정이 면세대상이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면서 “이 과정에서 탈루했다고 의심받는 부가가치세 규모는 8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vivid@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